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중복 규제 개선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1-09 14:57:15
  • -
  • +
  • 인쇄
10일부터 '화학물질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 시행
▲ 환경부 로고(사진=환경부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전자민원으로 처리할 수 있는 구체적인 화관법 업무 범위가 마련되며, ‘화학제품안전법’ 상의 제품 등 중복 규제 등이 개선된다.


환경부는 이 같은 내용의 ‘화학물질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1월 10일부터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전자민원처리로 민원인의 행정편의를 높이고 불합리한 수수료를 면제하는 등 각종 개선사항이 반영됐다.

우선 ‘화관법’에 따른 민원업무를 전자민원창구(화관법 민원24)를 통해 편리하게 처리할 수 있는 구체적인 근거가 마련됐다.

지난해 8월에 개정된 ‘화관법’에서 전자민원 처리 근거가 마련됐으며, 이번 시행규칙에서는 신청 건수가 많은 영업허가 등 21개 민원업무를 ‘화관법 민원24’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업무 범위를 구체화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담당 공무원이 민원인의 동의를 얻어 결격사유나 기술인력 적합 서류를 행정정보 공동이용을 통해 확인토록 하여 별도로 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영업허가 업무를 편리하게 처리할 수 있게 된다.

또한 화학물질 안전 관리를 위한 사업자의 자체 점검 서식을 개선하고 불합리한 검사 수수료를 면제하는 등 현장에 맞게 규제를 개선했다.

사업장 화학사고를 줄일 수 있도록 취급시설의 자체점검대장에 액체 유해화학물질의 유·누출 방지를 위한 집수시설의 성능 유지 여부를 확인하는 등 안전 관리를 강화했으며,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검사와 관련해 불합리한 수수료를 면제해 부담을 줄였다.

이외에도 ‘화학제품안전법’에 따라 화학물질에 대한 안전 관리가 되고 있는 생활화학제품의 경우 ‘화관법’의 중복된 규제를 해소했다.

‘화학제품안전법’에 따라 ‘안전 확인 대상 생활화학제품’과 ‘승인받은 살생물제품(생활화학제품에 한함)’은 안전성 확인을 거쳐 그에 맞는 안전·표시기준, 안전성조사 등의 안전 관리가 되고 있으므로 ‘화관법’에 따른 개인보호장구 착용 및 취급시설의 설치기준 준수 의무를 제외했다.

손삼기 환경부 화학안전과장은 “이번 시행규칙 개정으로 안전한 유해화학물질 관리체계를 빈틈없이 유지하면서 과도한 부담을 주거나 불편을 초래할 수 있는 규제는 국민의 눈높이와 산업현장의 여건에 맞게 합리적으로 개선해 ‘화관법’의 이행력을 높이겠다”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충북 보은군 야생멧돼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긴급 방역2022.01.28
낙동강 하구 야생조류서 ‘H5N8형’ 고병원성 AI 올해 첫 확인2022.01.28
마스크 패치 방향제 제품 모두 불법…387개 불법 생활화학제품 유통차단2022.01.27
농식품부, 설 연휴 대비 가축전염병 방역대책 추진2022.01.27
전북 부안 육용오리 농장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진2022.01.26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