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내 괴롭힘’ 신고 건 중 45.6% ‘기타’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0 10:25:45
  • -
  • +
  • 인쇄
지난해 직장 내 괴롭힘 6763건…전년比 16%↑
용혜인 의원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적용 확대해야”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직장 내 괴롭힘 신고 건 중 45.6%가 ‘기타’로 분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는 5인미만 사업장, 근로자성 부인, 위반없음 등을 표시한 것이다.

20일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7월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된 후 고용노동부에 접수된 사건은 2019년 총 2130건, 2020년 총 5823건, 2021년 총 6763건이다.

직장 내 괴롭힘 피해자는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에 따라 고용노동부에 진정을 제기할 수 있다. 하지만 법에 처벌 규정이 없고, 법 적용대상이 5인 이상 사업장의 근로자와 사용자에 국한되는 한계가 있다.

이러한 한계 때문에 골프장 캐디가 직장 내 괴롭힘 사건 적용대상에서 제외되기도 하고 공동주택 경비노동자가 입주민에게 괴롭힘을 당해도 규제하기가 어렵다.

전체 사건 처리 현황을 보면 작년 말까지 1만4327건이 종결됐고 그 중 개선지도 1859건(12.98%), 검찰송치 179건(1.25%), 취하 5754건(40.16%), 기타 6535건(45.61%)이다.

기타는 “5인미만 사업장, 근기법 적용제외(근로자성 부인 등), 위반없음 등 포함”을 표시한 것이다. 이 중에는 적용제외와 위반없음이 섞여 있고, 이는 직장 내 괴롭힘으로 신고를 해도 제대로 처리되지 않는 경우가 상당한 것을 의미한다.

가해자 처벌도 제대로 되고 있지 않았다. 법 시행 후 접수된 전체 사건 1만4716건 가운데 송치사건이 179건으로 1.25%에 불과하고, 그 중 기소의견은 66건으로 전체 사건 대비 기소의견율은 0.46%에 머물렀다.

특히 고용노동부에서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가 돼도 검찰에서 기소를 하지 않으면 기소가 되지 않는다. 그런데 검찰은 직장 내 괴롭힘 관련 기소현황을 별도 관리하지 않는다고 2021년 용혜인 의원실로 답을 한 바 있다.

업종별 신고건수는 제조업 2523건(17.14%),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 2200건(14.95%), 기타 2159건(14.67%), 사업시설관리업 1782건(12.11%) 순이다.

업종별 전년 대비 증가율을 보면 공공행정이 34.57%, 정보통신업이 34.23%, 보건사회복지서비스가 25.15% 증가했고, 기타도 24.78%나 증가했다.

유형별로는 폭언 6588건(39.72%), 부당인사 2810건(16.94%), 따돌림·험담 2148건(12.95%), 차별 588건(3.54%), 업무미부여 497건(3.00%), 폭행 441건(2.66%), 감시 399건(2.41%), 강요 271건(1.63%), 사적 용무지시 252건(1.52%), 기타 2593건(15.63%)으로 나타났다.

유형별 전년 대비 증감률은 감시가 61.11%가 늘었고, 강요 35.37%, 폭언이 22.00% 늘었다. 한편 사적용무지시는 38.93% 감소하고, 업무미부여는 7.02% 감소했다. 사회적으로 지탄을 받은 사적용무지사나 업무미부여는 감소한 반면에 은근한 방법으로 괴롭히는 감시, 강요 등이 늘어난 상황이다.

용 의원은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적용대상을 5인 미만 사업장, 특수형태근로종사자, 아파트 경비노동자 등으로 넓히고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처벌규정을 둬야 한다”며 “처리현황에도 기타가 절반 가까이 되고, 업종과 유형도 기타가 상당히 늘었다. 직장 내 괴롭힘을 기타법으로 보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직장 내 괴롭힘은 제대로 처리하지 않으면 노동자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경우도 많아서 신중히 잘 다뤄야 하는 부분”이라며 “법 시행 2년반인데 개선해야할 것이 많아 보인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운반·하역 사고사망자, 올해 들어 25명 발생…‘위험 경보’ 발령
'장애인 1명 고용해도 소규모 사업장 고용장려금 지급' 추진
의료연대, 산재보험법 개정 재논의 요구…“간병노동자에게도 산재 적용하라"
화성 공사장서 하청업체 근로자 추락사…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 조사 착수
'폭발 사망 사고' 여천NCC,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1117건 적발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