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안국약품, ‘AI기반 심전도 생체신호 센서 개발’ 협약 체결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7 15:41:45
  • -
  • +
  • 인쇄
▲ (왼쪽부터)삼성서울병원 이규성 미래의학연구원장, 안국약품 박인철 본부장 (사진=삼성서울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삼성서울병원 디지털치료연구센터와 안국약품은 연구중심병원 K-DEM Station 과제 연구 진행을 위한 ‘AI기반 심전도 생체신호 센서 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26일 오후 삼성서울병원 일원캠퍼스에서 이규성 미래의학연구원장, 전홍진 디지털치료연구센터장, 안국약품 박인철 본부장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MOU 체결식을 갖고 협약서를 교환했다.

안국약품이 코마케팅하고 있는 얼라이브코어의 심전계(AI기반 심전도 생체신호 센서) ‘카디아모바일’은 손가락 센서를 터치해서 실시간으로 심장의 활동을 평가할 수 있다.

특히 부정맥의 3가지 증상(심방세동, 빈맥, 서맥)과 정상 리듬을 측정하고 분석해 심방세동의 조기진단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전홍진 디지털치료연구센터장(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이 개발중인 가상현실과 모션체어를 결합해 우울‧불안‧스트레스를 완화시키는 의료기기 ‘VR-바이오피드백-모션체어’에서 긴장과 스트레스를 측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카디아모바일’은 미국 FDA 및 유럽 CE인증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 받았으며, 150여 편의논문을통해 임상적으로 검증됐다.

전홍진 센터장은 “심전도 생체신호 센서는 의료기기의 개발에 있어 매우 중요한 부분으로 안국약품을 통해 세계적으로 우수성이 입증된 카디아모바일 심전도 센서를 활용해 개발을 진행할 수 있게 돼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규성 미래의학연구원장(비뇨의학과 교수)은 “삼성서울병원은 급변하는 의료 환경속에서 디지털 및 전자 기술과 의료간 융합을 통한 혁신 치료 기술 개발과 함께 의료 현장에 빠르게 적용될 수 있도록 원내 역량을 결집하여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국약품 원덕권 사장은 “이번 협업으로 안국 2030 뉴비전 달성을 위한 시작인 만큼 개발 진행에 큰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며 “삼성서울병원과 지속적인 협력 관계로 발전시켜나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안국약품 박인철 본부장은 “카디아모바일은 글로벌 최적의 개인용 심전도 관리 솔루션 제공을 통해 여러 분야에서 생체신호 센서 컨텐츠로 사용될 수 있어 향후 심전도 생체신호 센서 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병원학교에 국가와 지자체 재정·행정적 지원 의무화…국회 본회의 통과2021.12.07
분당서울대병원 ‘교수 노조’ 출범2021.12.07
한림대 한강성심병원 옥상서 화재…인명피해 無2021.12.07
홍남기 부총리 아들, 서울대병원에 특혜 입원?…노조 "김연수 병원장 지시"2021.12.06
중앙대병원, 간호사 공채 지원자 정보 유출…“개인정보는 아냐”2021.12.06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