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사이언스-英 옥스퍼드대, 팬데믹 사이언스 동맹 협약 체결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8 12:27:55
  • -
  • +
  • 인쇄
임종윤 대표 "내년 상반기 美FDA에 IND 제출이 목표"
▲ 한미사이언스-옥스포드대학교 협약 체결식 모습 (사진= 한미사이언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한미사이언스가 현지 시각으로 지난 26일 옥스퍼드대학교(University of Oxford)와 코로나19 및 포스트 팬데믹(Post Pandemic)을 대비해 신·변종 감염병 예방을 위한 포괄적 연구개발 협약과 팬데믹 사이언스 동맹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임종윤 대표는 “이미 확보된 3개의 mRNA 후보 중 추가 독성 실험 및 공정 개선 연구를 통해 내년 상반기 FDA(식품의약국) IND(임상시험계획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기존 승인된 백신 제품들이 원료, 원액, 병입이라는 여러 곳에서 분업 생산하는 점에 대해 “유전체를 포함한 리피드 구조가 이러한 유통 과정을 견디지 못하는 까다로운 물질이라 경제적 손실뿐만 아니라 부작용과도 직결된다”면서 차세대 백신의 개발, 한 지붕 전용 시설, 대학과 지속적인 연구 동맹 관계를 강조했다.

아울러 임종윤 대표는 영국 옥스퍼드 백신 그룹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개발하고 임상을 진행했던 기존 시설에 긴급 이동식 생산 설비 확장, mRNA 백신 이외, 식물 생산 백신, DNA 백신, 바이럴 벡터 백신 후보물질의 검증과 임상, 디지털을 다중치료 방식인 MDT 프로그램, 한국의 대량 생산 역할을 기반으로 저소득국가가 필요한 글로벌 필수 백신 공급, 빅데이터 센터 활용과 인재창출을 위한 대학 간 교환 프로그램 등을 추가 제안했다.

루이스 리처드슨 부총장은 “옥스퍼드와 한미사이언스 컨소시엄이 현재와 미래의 세계적 건강 불평등을 줄이고, 인류 건강에 대한 전염성 위협에 맞서기 위해 백신 연구개발 가속화에 전념하고, 옥스퍼드 팬데믹 사이언스 센터에 최고의 과학자들과 연구시설을 한데 모아 백신 발견·연구 및 공정기술에 투자를 통해 이와 같은 목적이 달성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한미사이언스와 협약을 체결한 옥스퍼드대학교는 학내에 옥스퍼드 백신 그룹(Oxford Vaccine Group, OVG)’을 운영하며 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 설계와 수행 분야에서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옥스퍼드 백신 그룹에는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 백신을 최초로 임상을 맡은 앤드루 폴라드(Prof. Andrew Pollard) 교수가 의장으로 있어 이번 양측의 공동 연구개발 협력에서도 큰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씨드모젠, 제이알랩스와 mRNA 백신 등 제품 개발·생산 파트너쉽 체결2021.12.07
유틸렉스, ACE2 치료제 후보물질 국제특허 출원 완료2021.12.07
산림과학원, ‘노랑망태버섯’서 혈당 흡수 억제 물질 발견2021.12.07
法, 휴젤 보톨렉스 4종 품목허가 취소 집행정지 잠정처분 신청 ‘인용’2021.12.06
신테카바이오, 면역항암제 후보물질 전임상 동물모델서 완전 관해 효과2021.12.06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