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자세로 인한 신체 불균형…도수치료 주의사항은?

김준수 / 기사승인 : 2021-08-31 12:58:18
  • -
  • +
  • 인쇄
최근 컴퓨터,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다양한 전자기기 사용이 늘어나면서 잘못된 자세와 생활습관으로 인해 목과 어깨, 허리 등의 각종 신체통증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게다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재택근무와 원격수업이 많아진 것도 원인으로 꼽을 수 있다.

평소 편안한 자세를 오래 유지하다 보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 다리를 꼬거나 허리를 구부정하게 하는 행동, 턱을 괴는 행동 등을 취하게 되는데, 이를 오랜 시간 반복적으로 하다 보면 결국에는 몸의 중심인 척추와 골반 등의 밸런스가 무너지는 신체불균형으로 이어진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를 단순 피로 및 일시적인 통증이라고 생각하고 휴식이나 약물 복용, 파스 등을 붙이는 임시적인 방편으로 대응하고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많다. 만약,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장시간 방치한다면 나중에는 만성통증 및 목디스크, 허리리디스크, 척추 질환, 오십견 등 다양한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조기에 진단을 받아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술적인 치료가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라면 비수술적인 도수치료 방법을 통해 신체 불균형으로 인한 각종 신체 통증을 치료할 수 있다. 도수치료는 도수학적 지식을 갖춘 의료진이 직접 손과 소도구를 이용해 연부조직을 풀어주고 바르게 정렬시켜 변형된 척추와 관절의 상태를 회복시켜주는 치료 방법이다.

▲이수 원장 (사진=문정이누리정형외과 제공)

도수치료는 수술적 치료와 달리 도구나 약물 없이 도구나 의료진의 손을 통해 진행되기 때문에 신체에 무리를 가하지 않고 치료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절개나 마취 등이 필요하지 않아 고혈압이 있거나 당뇨, 고령의 노년층도 부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다는 특징도 가지고 있다.

문정이누리정형외과 이수 대표원장은 “도수치료는 환자의 미세한 체형 변화와 몸의 밸런스를 살펴보고 체계적으로 판단해 맞춤형 치료로 진행돼야 한다”며 “따라서 도수치료를 받기 전, 풍부한 치료 경험을 갖춘 숙련된 의료진이 상주되어 있는지 확인하고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개인에 따라 도수치료가 적합하지 않은 경우가 있어 치료 전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 후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잘못된 자세로 인해 신체불균형이 나타난 경우에는 꾸준히 치료를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환자 자신도 재발 방지 및 관리를 위해 생활습관을 관리하는 자세도 필요하다. 평소 허리를 곧게 펴고 앉는 바른 자세를 유지하려는 노력이 필요하고, 양반다리나 다리를 꼬는 행동 등은 주의하며 지내야 한다. 또한, 틈틈이 스트레칭과 가벼운 운동 등을 통해 긴장된 근육 등을 풀어주는 것도 좋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현대인들에게 자주 발생하는 하지정맥류? 생활 습관부터 바꿔야
오십견은 자연치유? 특발성과 2차성 분류 후 선별치료 해야
안질환, 눈 건강악화는 물론 몸 건강에도 영향
고위험임신 산모, 집중적인 건강관리와 정기검사 중요
오십견, 수술 및 비수술 치료 방식은?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