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1/3은 ‘무증상’…2030이 절반

남연희 / 기사승인 : 2021-03-29 17:30:27
  • -
  • +
  • 인쇄
경증 호흡기 증상만 호소 22.8% 지난해 9월 영국발(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보고된 후 전 세계로 유행이 확산되고 있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국내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는 20대부터 40대까지 젊은층에 포진돼 있었고 이들 중 3분의 1 이상은 무증상자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질병관리청이 발간한 ‘국내 코로나19 주요 변이 바이러스 환자의 임상·역학적 특성’ 보고서 분석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8일 국내에서 영국 유래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처음 발견된 후 올해 3월 1일까지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총 162명으로 파악됐다.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127명(78.4%)은 해외유입 이었고, 국내감염은 35명(21.6%)이었다.

영국 유래 변이 바이러스 환자는 국내 변이 바이러스 환자 162명 중 138명(85.2%)으로 가장 많았고, 남아프리카공화국 18명(11.1%), 브라질 6명(3.7%)으로 확인됐다.

이 중 남성은 106명(65.4%), 여성은 56명(34.6%)이었다.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의 평균 연령은 36.4세였다. 연령대별로 보면 30대가 42명(25.9%)으로 가장 많았고, 20대 33명(20.4%), 40대 30명(18.5%) 순으로 40대 이하 젊은층이 집중돼 있었다.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 10명 중 4명은 코로나19 확진 전까지 증상을 느끼지 못했다.

실제로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의 61.7%(100명)에서는 증상이 있다고 호소한 유증상자였고, 무증상자는 62명(38.3%)이었다.

무증상을 제외하고 유증상자 가운데 발열을 동반하지 않고 경증 호흡기 증상(기침 등)만 호소한 경우가 37명(22.8%)으로 가장 많았고, 발열을 동반한 경증 호흡기 증상을 호소한 경우는 27명(16.7%), 발열만 호소한 경우 18명(11.1%), 발열 동반 기타증상(오한, 복통 등) 및 기타증상만 호소한 경우가 각 8명(4.9%)이었고, 미·후각 소실이 2명(1.2%) 이었다

변이 바이러스 환자들 중 대다수가 경미한 증상을 호소했으나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환자 중 5명은 위중증 단계에 해당했다. 이 중 한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국내 변이 바이러스 환자의 위중증 비율은 3.09%, 치명률은 0.6%였다.

질병청은 “국내 주요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의 위중증 비율과 치명률을 비교하여 보았을 때 기존의 코로나19와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았지만, 아직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으며, 국내 변이 바이러스 환자가 지속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지속적인 모니터링 및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질병청은 “국내에서도 지속적으로 변이 바이러스 환자의 역학적, 임상적 정보를 분석하면서 국내 변이 바이러스 환자에 대한 환자관리 대응 전략을 수립할 필요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15회 사회복지사의 날’ 기념식 온라인 개최
서울ㆍ경기 비롯한 15개 시ㆍ도 황사 경보 ‘주의’ 발령
학부모 육아 부담 덜어주는 시차출퇴근제, 법적 근거 명확화한다
의료용 마약류 식욕억제제 여전히 ‘오남용’…의사 567명 ‘경고’
식약처, 환자 식사관리식품 제조업체 대상 무료 기술자문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