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중국발 황사…전국 황사 위기경보 ‘관심’ 발령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03-29 08:44:04
  • -
  • +
  • 인쇄
외출 자제 및 철저한 위생관리 당부 전국 대상 황사 위기경보 ‘관심’단계와 함께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고 철저한 위생관리 등 국민행동 요령 준수가 당부됐다.

환경부는 28일 밤부터 황사 유입이 예상돼 전국을 대상으로 황사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했다.

이번 황사는 지난 3월 26일부터 몽골 고원 등에서 발원했으며 28일 밤 우리나라 서해 도서를 시작으로 29일부터 전국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9일 전국에서 일평균 미세먼지(PM10) 농도가 150㎍/㎥을 넘는 ‘매우 나쁨’ 수준이 나타날 것으로 예측했으며 이에 환경부는 어제 오후 해당 지역에 황사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했다.

황사 위기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됨에 따라 환경부는 어제부터 상황반을 구성해 관계 기관과 해당 지자체에 상황을 전파하고 ‘황사 대응 매뉴얼’에 따라 대응할 것을 요청했다.

이에 기상청과 과학원은 황사 발생 현황, 이동경로, 미세먼지 농도 등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국토교통부는 공항시설 점검을 강화하고, 보건복지부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건강보호 전파‧홍보를 담당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체육단체 등에 행동요령을 전파하고,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계 피해방지대책을 수립한다. 고용노동부는 옥외근무자를 대상으로 건강보호 방법을 전파‧홍보하며 각 지자체는 국민행동요령의 전파를 맡는다.

한편 환경부는 국민들에게 황사 유입에 따른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황사 발생 대비 국민행동 요령을 숙지·실천할 것을 당부했다.

가정에서는 황사가 실내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창문 등을 사전에 점검하고, 노약자 등 취약계층은 실외활동 자제 등이 필요하다.

학교 등 교육기관에서는 황사 대비 행동요령 지도 및 홍보하도록 권고됐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29일부터 전국이 황사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28일 상황반을 구축해 범정부 차원의 대응체계를 구축·운영 중이다”라며 “국민들께서도 외출을 최대한 자제해 주시고 철저한 위생 관리 등 국민행동 요령을 준수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최연숙 의원, '간호 단독법' 제정안 추진
의료 마이데이터 '마이헬스웨이', 의료 민영화 발판되나…"국가 책임 방기"
"간호 인력, 장기적으로 확보돼야"···간호법 추진
4월부터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 나타나면 백신 휴가…최장 2일
인천 남동구 음식점 관련 집단발생…총 22명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