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지오랩, 55억 규모 유상증자 납입 완료…IPO 본격 시동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3 09:18:59
  • -
  • +
  • 인쇄

 

▲ 안지오랩 CI (사진= 안지오랩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안지오랩이 자금 조달을 통해 현재 진행중인 천연물의약품 임상2상 완료와 항체의약품 개발에 속도를 낸다.

안지오랩은 55억원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가 납입 완료됐다고 3일 밝혔다. 

 

조달된 자금은 현재 임상 진행 중인 습성 황반변성, 비알콜성 지방간염(NASH), 삼출성 중이염, 치주질환 치료제에 대한 잔여 임상비용으로 사용된다. 또한 항체치료제의 신규 파이프라인 개발에 투자함과 동시에 재무안정성 확보도 도모한다.

코스닥 이전 상장에 대한 준비 역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안지오랩은 혈관신생과 관련된 다양한 질환의 치료제에 대한 임상 2상 4건이 현재 진행 중이다. 회사 측은 진행 중인 임상에 관한 결과가 가시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지오랩은 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주관사와 협의 후 기술성 평가를 진행할 방침이다.

안지오랩은 2020년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전문 평가기관에서 실시한 기술성평가를 통과하였고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 청구를 하였으나 철회했다. 지난해 12월에 상장 주관사를 NH투자증권에서 대신증권으로 변경했다.

회사는 기존 파이프 라인에 있는 천연물 의약품이 대부분 임상 2상에 진입하면서 자체 보유한 인간 미니항체 라이브러리와 나노바디 라이브러리를 이용하여 항체 의약품 개발에 집중하고 있으며 신규 파이프 라인이 암 및 감염성 질환 등에 대한 항체 치료제로 바뀌고 있다. 

 

또한 혈관신생을 억제해 내장지방을 줄이는 건강기능식품 오비엑스(레몬밤추출물 혼합분말)도 식약처 인정을 받고 국내 및 해외에 판매하고 있으며 신규 기능성 소재도 활발히 연구하고 있다.

안지오랩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하는 55억 원은 4개의 파이프라인 임상 완료 및 항체의약품 개발과 재무 안정 확보에 쓰일 예정이다"라며 “내년 상반기에 임상시험이 완료되고 기술성 평가를 시작으로 IPO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美 CDC,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비교 결과 발표2022.01.29
EMA, 화이자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승인2022.01.29
한미약품 ‘늑장 공시’…대법 판결로 손해배상 확정2022.01.28
알보젠, ‘휴미라’ 타겟 특허 깨기 나섰다2022.01.28
‘콜린알포 환수협상’ 소송 첫 선고…法, 각하 판결2022.01.2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