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암 로봇수술, 복강경比 입원기간·합병증 적어…국제학술지 등재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7 17:57:53
  • -
  • +
  • 인쇄
▲ 배성욱·박찬희 교수 (사진= 계명대 동산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로봇 직장암 수술이 복강경 직장암 수술보다 입원 기간이 짧고, 합병증 발생 등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계명대 동산병원은 대장암팀(제1저자: 박찬희, 교신저자: 배성욱)이 ‘로봇 및 복강경 직장암 수술에 관한 조기 및 후기 임상결과에 관한 보고’를 최근 세계로봇수술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Medical Robotics and Computer Assisted Surgery) 온라인 판에 게재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직장암으로 진단돼 복강경 혹은 로봇으로 직장암 수술을 시행한 489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성향점수를 매칭(propensity score matching)한 후, 각 131쌍의 환자들을 비교 분석했다.

분석 결과, 로봇수술 군에서 총 절개창의 길이와 입원 기간, 수술 후 도뇨관을 거치하는 시간등이 복강경 수술보다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초저위 괄약근간 절제술과 같은 고난도 수술이 로봇수술에서 더욱 용이하게 시행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외에도 로봇수술이 복강경 수술보다 개복으로의 전환이 적고(2.3% vs. 6.9%), 30일 이후의 후기 합병증이 더 적은 것으로(30.5% vs. 38.2%) 보고했는데, 특히 배뇨 관련 합병증과 수술 후 장 마비, 문합부 누출 정도 등이 적은 것으로 밝혀졌다.

배성욱 교수는 “그동안 쌓아온 로봇 대장암 수술의 풍부한 경험과 숙련된 기술뿐만 아니라, 여러 의료진의 노고가 있었기에 안정적인 로봇 직장암 수술이 시행될 수 있었다”며, “여러 장점을 가진 로봇 수술에서 다양한 술기를 개발하고 임상 결과를 잘 정리해 더욱 좋은 치료 결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좌식 생활, 암 환자 사망 위험 높여2022.01.12
20대 젊은 층도 ‘대장암’ 방심하면 안 된다2022.01.10
인체 마이크로바이옴의 대장암 억제기전 규명2022.01.10
충분한 식이섬유 섭취, 암 진행 및 사망 위험 낮춰2022.01.09
치밀유방, 유방암 수술 후 반대측 재발 위험 ↑2022.01.0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