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병원 박경식 교수팀, 생물정보학적 기법 이용한 갑상선암 환자 맞춤형 치료법 제시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2-29 14:32:48
  • -
  • +
  • 인쇄

 

▲ 박경식 교수 (사진=건국대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건국대병원 외과 박경식 교수 연구팀이 지난달 4일 열린 대한외과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생물정보학 분석을 이용한 유두상 갑상선암의 중요 유전자 및 생물학적 경로 예측’ (Key Genes and Pathways Predicted in Papillary Thyroid Carcinoma by Bioinformatics Analysis)에 대한 논문을 발표했다. 


갑상선암은 조직학적 진단만으로는 감별이 어렵다. 이에 생물정보학적 기법을 이용해 갑상선 암의 예후를 예측하고 갑상선암 치료에 있어 환자 맞춤형 치료와 수술의 근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생물정보학적 기법은 유전자 기반의 정보를 통계학적으로 분석하는 방법이다. 이번 연구에서는 갑상선유두상암에서 아형별 유전자의 차이를 밝혀 향후 진단 및 치료에 활용할 수 있는 이론적 근거를 밝혀냈다.

 

한편 박경식 교수와 건국대학교 의과대학 생화학교실 김성영 교수팀은 지난 2020년 'Highly accurate diagnosis of papillary thyroid carcinomas based on personalized pathways coupled with machine learning'을 저널 Briefings in Bioinformatics 7월 호에 발표했다. 이 저널은 지난해 기준 IF 11.622로 생물정보학 분야의 세계적인 저널로 알려져 있다.

 

박경식-김성영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새로운 형태의 암진단 인공지능 플랫폼을 제시했다. 이는 메타 분석 기반의 기계 학습 알고리즘을 이용해 높은 신뢰도로 암을 구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튀어나온 혈관이 없는데 하지정맥류? 잠복성하지정맥류 증상
복잡하고 세밀한 손 수술, 회복‧기능‧모양 모두 충족해야
무더운 여름…짧아지는 옷차림과 깊어가는 하지정맥류의 고민
에어컨 강하게 틀수록 ‘하지정맥류’ 위험 높아지는 이유
[인터뷰] 숨길을 재건하는 의사 안태환 “코 전문 센터 설립이 꿈”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