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부천병원, 담도암 조기 발견에 ‘담도내시경’ 탁월 입증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09-29 12:40:16
  • -
  • +
  • 인쇄
▲ 순천향대 부천병원 소화기병센터 문종호 교수팀(왼쪽부터 조선화 간호사, 이윤나·문종호·신일상 교수, 송아리 간호사) (사진= 순천향대부천병원 제공)

순천향대 부천병원 소화기병센터 문종호 교수팀(이윤나·신일상 교수)이 특별한 증상이 없는 담도암 고위험군 환자에서 담도내시경 선별 검사를 통해 담도암을 조기에 발견, 완치 가능하다는 것을 세계 최초로 입증했다고 29일 밝혔다.

담도는 우리 몸의 가장 깊숙한 곳에 위치한 가늘고 긴 관으로 소화액을 운반하는 역할을 한다. 담도 어디에서든 암이 생길 수 있으며 담도암의 5년 생존율은 30%로 예후가 매우 나쁜 암이다.

황달 등의 증상이 생기기 전까지 담도암을 조기 발견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며 이때 병원을 찾았다면 수술적 치료가 가능한 환자는 40~50%에 불과하다.

문종호 교수팀은 지난 8년간 담도암 고위험군인 담도 결석 환자 207명을 대상으로 담도내시경검사를 시행했다. 결석을 모두 제거한 후 담도내시경으로 담도 내부를 살펴본 결과, 31명에서 이상 소견을 발견했고 그중 4명이 조기 담도암, 3명은 담도암 전 단계로 진단됐다. 이 중 5명은 수술로 암을 완전히 절제해 완치됐다.

연구팀은 담도내시경검사를 통해 환자 약 30명당 1명꼴로 담도암 관련 병변의 조기 진단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밝혀내고 이 같은 결과를 소화기내시경 분야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미국소화기내시경학회지 10월호(Gastrointestinal Endoscopy, IF: 9.427)’에 게재한다.

연구책임자인 문종호 소화기내과 교수는 “세계 최초로 특별한 증상이 없는 담도암 고위험군 환자에게 선별 검사 개념으로 담도내시경검사를 시행해 CT나 MRI 등 다른 검사에서 발견하기 어려웠던 초기 담도암을 진단하고, 수술적 절제를 통해 완치 가능성을 높인 매우 의미 있는 연구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 교수는 “앞으로 췌장담도 전문가가 손쉽게 쓸 수 있고 가격이 저렴한 담도내시경이 개발돼 예후가 나쁜 담도암을 조기 진단하고 치료하는 사례가 더욱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신안 천일염의 대장암 억제효과, 동물실험서 입증
국립보건연구원, 치매위험인자 ‘ApoE4’ 작용기전 규명
드림널스, 간호 교육 콘텐츠 접근성 높인 ‘구독서비스’ 오픈
"대형병원 환자 쏠림 해결 위한 '지역의료 생태계 구축' 필요"
KCI 정맥내 단독 주입, 환자에게 치명적 위험 초래…환자안전 주의경보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