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 자녀 외상 막지 못해도 흉터는 보호자 노력에 달려 있다

김민준 / 기사승인 : 2022-02-23 11:05:27
  • -
  • +
  • 인쇄
흉터의 골든타임, 상처 발생 후 ‘2개월’
▲ 조재영 교수 (사진=경희대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외모가 경쟁력인 시대다. 얼굴, 체형, 피부, 치아 등 다양한 요인 중에서도 단연 ‘인상’의 영향력이 크다. 얼굴 성형수술이 많이 시행되는 이유다. 이러한 사회적 분위기는 육아영역까지 확대되고 있다. 자녀가 넘어지거나 모서리에 부딪혀 얼굴에 상처가 난다면, 보호자의 걱정과 불안은 극에 달한다.

경희대학교병원 성형외과 조재영 교수는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2020년 어린이 안전사고 동향 분석을 살펴보면, 어린이의 인구대비 비율은 12.2%인 반면 전체 안전사고 중 어린이 안전사고는 26.4%를 차지하는 만큼, 어린이는 대표적인 안전 취약계층으로 손꼽힌다“며 ”특히나 호기심이 많고 탐색하려는 욕구는 강하나 신체기능이 미성숙하고 인지·대처능력이 부족한 만 6세 미만의 영유아 자녀를 두고 있다면 외상, 그 중에서도 안면 외상은 보호자들의 관심사이자 걱정거리“라고 말했다.

소아는 성인에 비해 머리 대 신체 비율이 크기 때문에 사고 발생 시 안면 외상의 발생률이 높다. 보호자의 세심한 보살핌에도 불구하고 순식간에 일어나는 것이 ‘안전사고’다. 보호자는 사고를 막지 못한 것에 죄책감을 느끼기보다는 어떻게 하면 상처를 잘 치료하여 흉터로까지 이어지지 않을 수 있을지에 대한 노력이 필요하다.

조 교수는 ”반흔, 즉 흉터는 상처를 보수하는 치유 과정을 통해 콜라겐 섬유조직이 정상 피부보다 과다하게 상처에 축적되어 남은 자국으로 상처의 깊이 정도에 따라 발생의 차이가 있다“며 ”흉터의 운명, 즉 골든타임은 상처 발생 후 콜라겐 결합력이 증가하는 ‘2달 이내’로 이 기간 안에 적절한 상처 치료와 흉터 관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모든 상처는 지혈기·염증기·증식기·성숙기, 총 4가지 기전으로 치유된다. 응고 기전이 활성화되어 지혈이 이뤄지고(지혈기), 동시에 백혈구가 활성화되어 이물질과 세균을 제거하고 상처를 깨끗이 하며(염증기), 상피(피부)가 재생되고 콜라겐(반흔)이 합성되어 창상이 닫히게 된다(증식기). 이후, 콜라겐의 공유 결합이 일어나고 반흔 조직이 재배열되어 조직이 안정된다(성숙기).

조 교수는 “감염이나 깊은 손상에 의한 상피화가 지연되면, 염증기와 증식기가 지속되면서 흉터가 과도하게 발생할 수 있으며 염증 반응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 태아의 상처는 흉터 없이 치유되는 것처럼 상처를 치료할 때 염증 반응을 최소화하는 것이 흉터 발생 예방을 위한 중요한 치료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어 “환부를 생리식염수나 하트만 용액 등으로 깨끗이 세척한 후 습윤 드레싱으로 덮어줘야 하며, 상처가 다 나은 후에도 안정될 때까지 충분한 보습과 보호를 유지하는 동시에 상처의 수직 방향이나 피부 장력 방향으로 피부를 모아 반창고를 부착, 피부반창고고정(skin taping)을 통해 흉터의 벌어짐과 비후성 흉터를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피부반창고고정(skin taping)은 흉터 콜라겐의 결합력이 최고조에 달하는 2개월까지 시행하는 것이 좋다. 이외 실리콘 겔, 실리콘 시트 등의 사용은 상처 부위에 충분한 수분을 공급해줌으로써 흉터 개선을 유도하는 데 효과적이다. 동시에 사용 가능한 약물 치료로는 항염증-항섬유제(스테로이드 및 비스테로이드 항염제, 항히스타민제, 항산화제)의 국소 혹은 전신 투여가 있다.

조 교수는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흉터가 발생한다면 안정될 때까지, 혹은 아이가 어느 정도 성장할 때까지 무작정 기다리지 말고 알맞은 치료를 복합적으로 사용하여 흉터 변형의 진행을 막고 흉터 자체를 개선시키는 것이 좋다”며 “성형외과 의료진과의 세밀한 상담을 통해 영유아의 나이에서 적용 가능한 흉터 관리를 적절한 기간 안에 충분히 받는다면, 이미 흉터가 발생했다 하더라도 상당 부분 개선시킬 수 있다”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다가오는 여름방학 우리 아이 키 성장관리 어떻게 할까?
일상회복으로 활동 늘어났는데 아이가 식욕부진 심하다면?
ADHD 어린이의 주의력 결핍, '이것' 많이 먹으면 도움
소아 염증성 장 질환 환자, 췌장염 발생 ↑
과일&채소, ADHD로 인한 주의력 저하 막아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