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와 설계사가 맺는 불공정 계약 관행 개선해야"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10-06 13:58:53
  • -
  • +
  • 인쇄
보험사가 마음대로 수수료 변경할 수 있는 계약은 불공정 계약 보험사와 보험설계사가 맺는 위촉계약에 수수료의 변동과 내용변경에 따른 사전고지가 강화되는 등 보험업계의 불공정계약 관행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배진교 정의당 의원은 어제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일부보험사가 보험설계사와 맺는 위촉계약서 내용 중 ‘계약서에서 정하지 않은 사항은 회사가 바꿀 수 있다’는 조항을 악용하고 있고, 계약상의 변경사항에 대해서 설계사에게 사전고지나 동의도 받지 않고 일방적으로 변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배 의원은 “보험사와 설계사가 맺는 계약의 핵심은 보험판매에 대한 수수료인데, 이 수수료의 변화를 회사 마음대로 한다고 하는 계약은 불공정하다고 본다”고 꼬집었다.

이어 “보험설계사들에게 사전 고지나 동의 없이 위탁계약의 일부 내용이 변경되는 문제도 있으며, 이와 같은 문제를 전국 20만 보험설계사가 겪고 있기 때문에 관련된 조사와 시정조치,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회사가 임의대로 수수료 변경을 하는 것은 여러 가지 문제가 있으며, 특수형태 고용자에 대한 지침에 개선할 사항이 있는지 살펴보고 제도적인 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삼계탕용 닭고기 가격 담합한 하림ㆍ올품 등 7개사에 과징금 251억2021.10.06
삼양홀딩스 바이오팜그룹, ‘제넥솔PM주’ 담도암 치료 증례 공유2021.10.06
대원제약, ‘오마이락 프리미엄 포스트바이오틱스‘ 출시2021.10.06
파스쿠찌, 19주년 신제품 5종 출시2021.10.06
이수앱지스, 고셔병 치료제 ‘애브서틴’ 알제리서 품목허가 획득2021.10.06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