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설날, 식중독 조심하세요"

신현정 / 기사승인 : 2009-01-22 09:29:37
  • -
  • +
  • 인쇄
최근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 환자 증가 식품의약품안전청(이하 식약청)은 22일 최근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설 명절 연휴동안 개인위생과 음식물 관리에 특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식약청에 따르면 최근 겨울철에 많이 발생하고 있는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음식물 섭취 및 사람과 사람 간 전파로도 식중독을 확산시킬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친척들이 모이고 한 번에 많은 음식을 만드는 설 명절 기간 중 식중독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특히 명절 음식 중 육류, 어패류, 생채소류 등이 포함되고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인 각종 전이나 잡채, 나물, 샐러드 등은 실내에 오랫동안 보관할 경우 쉽게 상할 수 있으므로 조리 및 보관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식약청이 발표한 '설 명절 기간 중 식중독 예방 요령'은 음식을 남기지 않도록 먹을 만큼만 준비하는 것과 생선·고기·냉동식품 등은 조리할 경우에 속까지 충분히 익히도록 하는 것이다.

또 조리한 음식은 바로 먹고 남은 음식은 즉시 냉장고에 보관하고 귀향길에 명절음식을 싸가지고 갈 경우 차내에 두지 말고 트렁크 등 서늘한 곳에 보관해야 한다.

손은 비누로 20초 이상 깨끗이 씻고 부패․변질이 의심되는 음식물은 과감히 버려야 하며 채소나 과일은 수돗물에 담궈 씻은 후 흐르는 물로 세척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식약청은 가족이나 주변에서 설사․복통․구토 등 식중독 의심 증상이 나타날 경우 가까운 보건소에 신고하고 설사 증세가 심할 경우엔 물을 충분히 섭취해 탈수를 방지하고 병원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메디컬투데이 신현정 (hjshin@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021년 종합청렴도…복지부 2등급‧식약처 3등급‧질병청 4등급2021.12.09
‘개 식용의 공식적 종식’ 위한 사회적 논의기구 출범2021.12.09
유해업무 환경 노출된 女근로자 자녀도 산재보험 혜택…태아산재법 국회 본회의 통과2021.12.09
‘차보다 사람이 우선인 보행자우선도로 법안’ 국회 본회의 통과2021.12.09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대응’ 12월 특별방역…6200개 시설 점검2021.12.0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