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대형마트보다 백화점 판매 '쏠쏠'

김지효 / 기사승인 : 2008-12-15 23:36:27
  • -
  • +
  • 인쇄
주말·세일 있어 대형마트 2.3%, 백화점 7.5% 매출증가 올해 신세계 백화점을 비롯해 주요 유통업체 매출동향을 살펴본 결과 지난해 11월에 비해 대형마트와 백화점 매출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지식경제부는 올 11월 전년 동월 대비 매출은 대형마트 2.3%, 백화점 7.5% 각각 증가했다고 밝혔다. 구매건수도 대형마트와 백화점 모두 증가했다. 올 11월은 지난해 11월에 비해 토요일, 일요일이 있는 주말이 1주 더 많고, 타 상품군에 비해 의류 및 가전 등의 매출 실적은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지경부에 따르면 백화점은 전년 동월 대비 여성정장(△2.6%)을 제외한 명품(31.9%)·잡화(24.5%)·식품(12.5%)·아동스포츠(10.5%) 등 전 품목에서 매출이 증가했다. 주말일수 및 세일일수(0일→3일) 증가로 인해 전반적인 백화점 매출이 호조를 보였다.

명품 위주의 구두·화장품·가방 등 잡화류와 캐주얼의류, 스포츠 부문의 매출은 호조를 보였으나, 여성·남성 정장·모피 등 고가 의류와 가전·가구·인테리어 상품 등의 매출은 다소 부진했다.

2008년 11월 대형마트 및 백화점의 소비자 구매패턴은 전년 동월 대비 구매건수의 경우 대형마트(0.7%)·백화점(12.7%) 증가, 구매단가는 대형마트(1.5%) 증가·백화점(△4.6%) 감소했다. 구매 1건당 구매단가는 백화점이 7만6760원으로 대형마트 4만4954원에 비해 70.8% 높게 나타났다.

메디컬투데이 김지효 (bunnygirl@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부고] 이승철 KIST 한‧인도협력센터장 빙부상2022.01.28
보람상조그룹, 천안시 취약계층 위해 후원품 전달2022.01.27
상조업체 판매 크루즈 여행상품도 선불식 할부거래 규제대상에 포함2022.01.25
유비케어 “국내 최초 의료비 세액공제 자료 제출 간소화 서비스 출시”2022.01.24
마이더스AI “체질 개선 가속…신규사업 추진 적극 검토”2022.01.20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