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크 골다공증약 '포사맥스', 심방세동 위험 2배

윤철규 / 기사승인 : 2008-04-29 07:42:15
  • -
  • +
  • 인쇄
골다공증 치료에 흔히 사용되는 약물들이 심장 심방세동을 비롯한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9일 워싱턴대학 연구팀이 미내과학회지에 발표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머크사의 골다공증 치료제 포사맥스가 혈전증이나 뇌졸중을 유발할 수 있는 심방세동 발병 위험을 두 배 가량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대학 연구팀에 의해 진행된 연구에서 연구팀은 719명의 심방세동 환자와 966명의 이 같은 증상이 없는 환자를 비교한 바 연구결과 포사맥스를 복용한 여성들이 이 같은 약물을 복용하지 않은 여성에 비해 심방세동이 발병율이 86%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앞서 지난 가을 미 FDA는 '뉴잉글랜드의학저널'에 발표된 두 종의 연구결과 머크사의 포사맥스와 노바티스의 리클라스트(Reclast) 등 두 종의 비스포스포네이트 골다공증 치료제를 복용했던 사람에서 중증 심방세동 발병 위험이 높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비스포스포네이트 제제는 뼈 밀도를 높여 골다공증 환자에 있어서 골절 위험을 줄이는데 사용되지만 심방이라고 알려진 심장내 부위의 변화를 초래 심장박동을 변화시켜 심방세동을 높일 수 있다.

연구팀은 따라서 골절 위험이 높은 사람에서 골절을 예방할 목적으로 이 같은 약물을 처방시에는 심장에 대한 부작용 발병 위험여부를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윤철규 (okman@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면역력 관리 위한 '경옥고·공진단' 알고 먹어야 보약2022.01.19
케타민, 우울증 치료에 도움 될까2022.01.14
임신 중 코로나 백신 접종, 출산 관련 합병증과 관련 없어2022.01.05
코로나 백신, 심장 염증 발생 증가와 연관성...백신 접종해야 하나?2021.12.23
말라리아 치료제 아토바쿠온, 코로나19에 효과 있을까?2021.12.1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