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3개국 동물질병 진단요원 방한…‘구제역 진단 기술 연수’

김보라 / 기사승인 : 2013-03-22 15:12:31
  • -
  • +
  • 인쇄
국제표준 구제역진단법 숙련도 향상 기대 동남아 3개국의 질병진단요원이 한국을 방문해 구제역 진단 기술을 배운다.

22일 농림수산검역검사본부(이하 검사본부)는 라오스, 베트남 및 캄보디아 등 동남아 3개국 동물질병 진단요원 6명에 대해 3월25일부터 29일까지 5일간 국제표준 구제역진단기술 연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연수는 농식품부와 세계식량농업기구(FAO)가 동남아시아 개발도상국의 동물질병 대응능력을 제고하기 위해 공동으로 추진하는 국제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며, 이들의 항공료와 체제비는 세계식량농업기구에서 지원하게 된다.

각국 연수생들의 국제표준 구제역진단법(항원 ELISA, 혈청 LPB ELISA 및 혈청 NSP ELISA)에 대한 숙련도를 향상시켜 구제역을 보다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연수의 목적이다.

이와 관련해 검사본부는 올해 1월에도 국내 발생 구제역을 신속 정확하게 진단한 경험과 꾸준하게 개량해 온 진단기술을 바탕으로 미얀마 질병진단요원에 대한 구제역 진단기술 연수를 성공적으로 실시한 바 있다.

한편, 이번 연수는 구제역이 계속 발생하고 있는 동남아 현지의 열악한 진단 환경을 고려해 연수 내용의 현장 활용도를 높이는 데에도 초점을 맞추고 있다.

검사본부 관계자는 “연수를 통해 구제역이 연중 발생하는 동남아 국가들의 구제역 진단 역량을 향상시킴으로서, 궁극적으로는 국내 구제역 유입 위험을 감소시키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bol82@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신약개발사업단, 치료제‧백신 임상지원 3건 예비 선정2022.01.28
간호‧간병통합서비스, 300병상 이상 급성기 병원 전면 확대 추진2022.01.28
진단검사의학회, 신속항원검사 확대 방침 우려…“PCR 늘려야”2022.01.28
서울시 “재택치료율 90%로 확대…모든 자치구별 외래진료센터 운영”2022.01.28
3월부터 척추 MRI 검사 건보 적용 확대…검사비 10~20만원 수준2022.01.2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