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저소득 근로자 사회보험료 50% 지원

김보라 / 기사승인 : 2013-01-29 15:20:48
  • -
  • +
  • 인쇄
4월 1일부터 시행 정부가 4월부터 소규모 사업장에서 일하는 월 소득 130만원 미만 근로자의 국민연금과 고용보험료 절반을 지원한다.

29일 고용노동부는 이 같은 내용의 '소규모사업장 저소득근로자에 대한 보험료 지원 등에 관한 고시' 개정안을 4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올해부터 10인 미만 사업장에서 일하는 월평균 보수 130만원 미만 근로자에 대해 근로자와 사업주가 매달 내는 국민연금고용보험료의 3분의 1~2분의 1을 지원하고 있다.

월평균 보수 110만~130만원 근로자에 대해서는 해당 보험료의 3분의 1을, 110만원 미만 근로자에게는 2분의 1을 지원한다.

지난해까지는 월평균 보수 105만~125만원 미만 근로자에게 보험료의 3분의 1을, 35만~105만원 미만 근로자에게 보험료의 절반을 지급해왔다.

그러나 이번 개정안에 따라 월보수 130만원 미만 근로자는 소득 수준에 상관없이 극민연금과 고용보험료의 절반을 지원받게 된다.

정부는 저소득 근로자의 사회보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이 사업에 올해 5384억원의 예산을 편성, 189만명의 근로자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bol82@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모든 해외입국자 격리 지속…격리기간 ‘10일→7일’ 단축2022.01.28
국내 개발 코로나19 치료제 21품목‧백신 10품목 임상시험 승인2022.01.28
政 “신속항원검사 키트 자가검사용 일 최대 생산량 750만개…물량 충분”2022.01.28
복지부 제2차관, 소아병동을 운영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 현장 점검2022.01.28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검출률‧입원 증가세…신고환자 93.7% 영‧유아2022.01.2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