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재 후유증 예방관리 ‘한의약 진료’도 산재보험 가능

최완규 / 기사승인 : 2012-10-18 15:56:10
  • -
  • +
  • 인쇄
총 36개 질환 후유증상 예방관리 적용 앞으로 산업재해 후유증을 예방관리 하는데 한의약적 진단과 진료도 산재보험에 적용된다.

대한한의사협회는 10월부터 ‘산재보험 합병증 예방관리 위한 진료인정기준’에 한의약 진료도 포함돼 산재보험이 적용된다고 18일 밝혔다.

합병증 등 예방관리를 위한 진료 인정기준에 한방 부분이 포함됨으로써 눈과 귀, 두부 및 안면부, 신경계통 또는 정신기능장애에 따른 후유증상 등 총 36개 질환의 후유증상 예방관리에 한의약적 진단과 치료가 산재보험 적용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는 산재환자의 상병 치유 후 후유증으로 인한 상병 악화 및 재발을 예방하기 위해 진찰과 검사 등 필요한 의학적 조치를 취할 수 있는 ‘합병증 등 예방관리를 위한 진료인정기준’에 한의원과 한방병원 등 한방의료기관은 기준대상에서 배제됐었다.

이에 한의협은 관련학회 및 전문가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한방 진료인정기준을 마련해 해당기관에 반영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건의했고 해당 기준에 한방기준이 포함되는 성과를 거뒀다.

김정곤 한의협회장은 “산재보험의 ‘합병증 등 예방관리를 위한 진료인정기준’에 한의약적 진단과 치료가 포함돼 산업재해로 고통을 겪는 국민들의 건강증진에 한의약이 큰 기여를 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최완규 (xfilek9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부고] 정범모 前 한림대학교 총장 별세2022.01.28
고려대의료원–서울시–사마리안퍼스코리아, 감염병위기 공동 대응체계 구축2022.01.28
입원 환자가 원하는 회진 1위 “자세하고 쉬운 설명”2022.01.27
신촌세브란스 청소용역 입찰비리 의혹 제기…노조 “엄정 수사해야”2022.01.27
서수원에 706병상 규모 종합병원 들어선다…수원덕산병원 기공식 개최2022.01.25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