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아티바, MSD와 CAR-NK 세포치료제 공동 개발 체결

박수현 / 기사승인 : 2021-01-29 13:14:00
  • -
  • +
  • 인쇄
2조원 규모 원천 플랫폼 기술수출 맺어 GC녹십자랩셀이 아티바와 함께 2조원대 초대형 플랫폼 기술수출에 성공했다.

GC녹십자랩셀은 미국에 설립한 NK세포치료제 현지 개발기업 아티바(Artiva Biotherapeutics)가 미국 MSD와 총 3가지의 CAR-NK세포치료제 공동 개발을 위한 계약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GC녹십자랩셀은 아비타, MSD 등과 함께 총 3가지의 고형암을 타깃하는 CAR-NK세포치료제를 공동 개발을 진행하며, 미국 MSD는 향후 임상 개발과 상업화에 대한 전 세계 독점 권리를 갖게 된다.

계약 규모는 18억6600만 달러이며, GC녹십자랩셀로 직접 유입되는 금액은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 1500만 달러와 마일스톤 9억 6675만 달러 등 총 9억8175만 달러이다. 상업화 로열티는 별도로 받게 된다.

이번 계약은 특정 신약 후보물질을 기술이전하는 일반적인 경우와 달리 원천 플랫폼의 기술수출 성격으로 볼 수 있다.

특히 글로벌 제약사가 GC녹십자랩셀의 CAR-NK 플랫폼 기술을 몇 개 프로젝트에만 활용하는 데 수 조원의 가치로 산정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이는 GC녹십자랩셀·아티바가 자체적으로 개발하는 고형암·혈액암 타깃의 파이프라인까지 합하면 플랫폼 기술 전체 가치는 이 보다 훨씬 더 크다는 것을 의미하며, GC녹십자랩셀과 아티바의 글로벌 수준의 역량이 더해진 결과로 평가되고 있다.

아울러 GC녹십자랩셀의 NK세포치료제 상용화를 위한 세계 최고 수준의 ▲대량 배양 및 동결보존 ▲유전자 편집 등의 기술력과 글로벌 바이오텍 출신들이 이끄는 아티바의 풍부한 글로벌 약물 개발 경험 등 각자의 강점이 녹아든 사업구조를 통해 글로벌 선진시장에서 외부와의 협력을 창출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앞서 아티바는 GC녹십자랩셀 기술 기반의 차세대 NK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해 지난해 6월 미국에서 7800만 달러 규모의 시리즈A를 유치하며 글로벌 투자자들과 협업 체계를 확보한 바 있다.

한편, CAR-NK치료제는 극소수 제품이 상용화된 기존 차세대 면역항암제보다 안전성이 우수하고 타인에게 사용할 수 있는 등의 장점으로 인해 최근 글로벌 제약사 간 기술이전 등 대형 딜이 이어지며 차세대 항암제로 급부상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박수현 (psh5578@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라파스, 마이크로니들 이용한 최소 침습적 혈당 측정 방법 특허 취득2021.01.29
ABL바이오, 이중항체 'ABL503' 美FDA 임상 1상 IND 승인 획득2021.01.29
비트코퍼레이션, 100억 규모 시리즈 A 투자 유치 완료2021.01.29
유바이오로직스, 코로나19 항원진단 신속키트 식약처 수출허가 획득2021.01.29
식약처, 의료기기 연구개발 초기부터 신속 제품화 지원2021.01.2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