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보툴렉스’ 300유닛 식약처 판매허가 획득

박수현 / 기사승인 : 2021-01-29 09:22:28
  • -
  • +
  • 인쇄
‘뇌졸중 후 상지근육경직’과 ‘소아뇌성마비 첨족기형’ 적응증 대한 품목허가 획득
▲휴젤 로고 (사진= 휴젤 제공)

글로벌 토탈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 기업 휴젤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자사 보툴리눔 톡신 제제 ‘보툴렉스(Botulax)’ 300유닛에 대한 판매 허가 승인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품목허가를 획득한 300유닛의 적응증은 ▲뇌졸중 후 상지근육경직 ▲소아뇌성마비 첨족기형 2가지이다. 해당 부위는 미간주름이나 눈가주름 등에 비해 비교적 많은 양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를 필요로 한다.

휴젤은 2010년 눈꺼풀 경련 적응증을 대상으로 보툴렉스 100단위 품목허가를 획득하면서 국내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후 50유닛, 150유닛, 200유닛 단위에 대한 품목허가를 추가적으로 획득하고 ▲미간주름 ▲뇌졸중 후 상지근육경직 ▲소아뇌성마비 첨족기형 ▲외안각주름(눈가주름)까지 적응증을 확대하면서 시장 경쟁력을 높여왔다.

그 결과, 보툴렉스는 치열한 국내 톡신 시장에서 2016년부터 4년 연속 국내 1위 브랜드로 입지를 공고히 했으며, 지난해 국내 매출도 목표치를 넘어서며 50%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투여 용량은 시술 부위 및 범위 등에 의해 결정되며, 현장에서 용도에 따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휴젤 관계자는 “보툴렉스는 우수한 제품력과 안전성을 바탕으로 지난 10여 년 간 국내 시장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뤄냈다”며 “각 적응증에 대한 시장의 니즈를 고려해 용량 옵션을 확대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휴젤의 보툴렉스는 압도적인 시장 지배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휴젤은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양성교근비대증, 과민성 방광, 경부근긴장이상 등 미용과 치료제 영역에서 적응증 확장을 위한 임상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메디컬투데이 박수현 (psh5578@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올리패스, 엑손 결손 유발 '올리패스 PNA' 물질·용도 특허 취득2021.01.29
코오롱생명과학, 관리종목 지정 우려 사유 발생2021.01.29
삼성화재, 3741억 규모 현금배당 결정2021.01.28
삼성화재, 지난해 영업익 1조444억…전년比 20.6%↑2021.01.28
종근당건강-KGC인삼공사, 상표권 분쟁 치열2021.01.2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