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언스, 지난해 영업익 86억…전년比 62.5% ↓

박수현 / 기사승인 : 2021-01-28 17:17:45
  • -
  • +
  • 인쇄
디지털 엑스레이 부품 및 소재 전문기업 레이언스는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 30억 원, 매출 284억 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분기 기준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85억638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2.5% 감소했으며, 매출액은 1018억3291만원으로 19.3% 감소했다. 당기순손실은 54억5182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

지난 한 해 전체적인 실적은 하락했지만, 4분기를 기준으로 봤을 때 분기 매출 중 가장 높은 실적을 기록한 것을 감안하면 수익성이 회복되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레이언스는 전 세계 의료용 및 치과용 영상장비 시장 회복세에 따라 디텍터 매출이 꾸준히 늘어 코로나 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간 의료용 디텍터는 404억 원, 치과용 디텍터는 412억 원어치가 팔렸다.

레이언스는 올해 스마트 팩토리를 궁극적으로 실현할 엑스레이 자동 검사용 ‘디텍터’를 잇달아 선보인다. 혁신적인 기술력으로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2차전지, 자율주행차 등 성장성 높은 ‘산업용 2D/3D 인라인 엑스레이 검사장비’ 시장 공략을 위해 고속/고해상도 영상 획득이 가능한 신제품을 개발했다. 의료용은 미국 등 선진시장의 이동형 엑스레이 검사 수요 증가에 맞춰 저선량 디텍터를 출시하고, 고부가가치 시장 공략에 집중한다.

또한 미래 먹거리인 동물용 의료, 소재 산업 투자에서도 가시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동물병원 플랫폼 및 의료영상기기 사업을 하는 자회사 ‘우리엔’이 국내 1위 동물병원 전자차트 플랫폼을 기반으로 국내 유수 PET 산업 관련 기업들과 협업을 확대하며, 시장내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

동물병원 전용 영상장비도 국내 판매는 물론 해외 수출이 꾸준히 늘고 있다. 치아 보철 소재인 ‘지르코니아’도 올해부터 양산을 시작한다. 국내 유일한 지르코니아 파우더 생산 기술을 기반으로 관계사들과 협업해, 완제품 생산-글로벌 유통까지 단기간에 성과를 거둔다는 목표다.

레이언스 김태우 대표는 “레이언스는 지난해 위기 상황에서도 혁신적인 디텍터 개발, 치과용 소재개발 등 미래를 위한 준비를 착실하게 진행했다”면서 “올해는 기술력을 기반으로 주력사업인 디텍터 시장을 선도하고, 신사업에서도 뚜렷한 성과를 거두겠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수현 (psh5578@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성기업, 지난해 영업익 80억…흑자전환2021.01.28
툴젠, 유전자가위 기술 관련 응용특허 취득2021.01.28
바이오니아, 신장섬유화증 치료 효과 입증 논문 발표…국제학술지 등재2021.01.28
지난해 4분기 상조업체 2곳 폐업…1곳 등록취소2021.01.28
네이처리퍼블릭 등 4개社 개인정보보호 법규 위반 시정조치2021.01.2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