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공단 홍보대사 티아라 지연, 광고모델료 얼마?

문성호 / 기사승인 : 2011-09-09 09:40:54
  • -
  • +
  • 인쇄
최경희 의원, "연예인 홍보대사 단체주머니 사정 따라 부익부 빈익빈" 보건복지부 및 산하기관에서 위촉된 홍보대사의 모델료가 공개됐다.

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경희(한나라당) 의원은 명사 및 연예인 홍보대사 현황에 대한 자료를 발표, 각 기관별 모델료를 공개했다.

최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홍보대사 위촉 현황자료’에 따르면, 국민연금공단 홍보대사였던 탤런트 이순재, 이정길씨는 각각 1억 원과 8000만원, 걸그룹 티아라 지연은 5500만원을 광고모델료로 지급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국민건강보험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탤런트 임현식, 임채원씨는 각각 8000만원과 3000만원을, MBC 오상진 아나운서는 2500만원, KBS 조수빈 아나운서, SBS 정미선 아나운서는 각각 1500만원씩 모델료로 받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홍보대사인 영화배우 조재현 씨는 2년6개월 동안 2억2500만원을 지급받았다.
또 금연 홍보대사로 활약한 개그맨 박명수와 걸그룹 달샤벳은 각각 1100만원을 받았다.

그러나 모델료를 전혀 받지 않은 연예인들도 여럿 있었다.

헌혈 홍보대사로 활동한 배우 배수빈 한채영 하하, 암예방 홍보대사 김승환, 출산장려 홍보대사 김지선, 아동학대예방 홍보대사 컬투, 보건의 날 홍보대사 정은아 주상욱 등은 별도의 모델료 없이 활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은 “홍보대사에게 지급되는 계약금과 수당은 그들의 연예활동에 비하면 매우 낮은 편”이라면서도 “홍사대사로 위촉된 명사나 연예인들도 단체들의 주머니 사정에 따라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문성호 (msh258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미주신경성 실신 치료의 일상적 고찰…‘오늘 또 쓰러졌습니다’ 출간2021.11.22
인터넷신문자율공시기구-한국인터넷신문협회, 자율공시 확산 위한 MOU 체결2021.07.29
숭실사이버대-보훈복지의료공단, 상호 발전 위한 업무교류 협약 체결2021.07.02
[부고] 김진상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전북분원장 빙부상2021.04.05
[부고] 강보성 前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별세2021.03.14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