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임수·부당한 방법으로 보험급여 수령시 ‘전액’ 징수안 복지위 통과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6 07:53:19
  • -
  • +
  • 인쇄
부당이득금 징수 위해 '체납자 인적사항과 체납액' 등 공개도 담겨
▲ 부당한 방법 등으로 보험급여 등 수령시 보험급여 '전액' 징수하는 법안이 국회 복지위를 통과했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속임수나 부당한 방법 등으로 보험급여 등을 수령 시 ‘전액’ 징수토록 하는 법안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를 통과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25일 전체회의를 열어 10건의 ‘국민건강보험법 일부개정안’을 통합ㆍ조정한 ‘응급의료법 개정안(대안)’을 의결했다.

이날 통과된 법안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속임수나 그 밖의 부당한 방법으로 보험급여 또는 보험급여비용을 받은 자 등에 대해 기존에는 보험급여 및 보험급여비용의 ‘전부 또는 일부’를 징수했다면 앞으로는 ‘전액’을 징수하는 방향으로 개정된다.

또한 요양기관은 가입자·피부양자에게 요양급여를 실시하는 경우 정당한 사유가 없다면 건강보험증이나 신분증명서로 본인 여부 및 그 자격을 확인하는 것이 의무화된다.

보험료 및 부당이득금 등을 징수 또는 공익목적을 위해 필요한 경우 종합신용정보 집중기관에 체납자 또는 결손처분자의 인적사항·체납액 또는 결손처분액 관련 자료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체납된 보험료나 부당이득금과 관련해 행정심판 또는 행정소송이 계류 중인 경우 등에 해당하면 자료를 제공할 수 없는데, 각각 납부기한의 다음 날부터 1년이 지난 ▲보험료 및 그에 따른 연체금과 체납처분비의 총액이 500만원 이상 ▲부당이득금 및 그에 따른 연체금과 체납처분비의 총액이 1억원 이상인 자 등이 해당된다.

더불어 공단은 종합신용정보 집중기관에 체납 등 자료를 제공하기 전에 해당 체납자 또는 결손처분자에게 그 사실을 서면으로 통지해야 하며, 통지를 받은 체납자가 체납액을 납부하거나 체납액 납부계획서를 제출하는 경우 공단은 체납 등 자료를 제공하지 않거나 제공을 유예할 수 있는 내용도 담겨있다.

아울러 납부의무자가 납입 고지 또는 독촉을 전자문서로 해줄 것을 신청하는 경우 공단은 전자문서로 고지 또는 독촉할 수 있다.

공단이 전자문서로 고지 또는 독촉하는 경우 정보통신망에 저장되거나 납부의무자가 지정한 전자우편주소에 입력된 때를 납부의무자에게 납입 고지 또는 독촉이 도달한 것으로 규정된다.

이외에도 본인일부부담금의 총액이 ‘본인부담금 상한액’을 초과하는 경우 “공단은 당사자에게 그 초과 금액을 통보하고, 보건복지부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이를 지급해야 한다”고 규정된다.

아울러 보건복지부 장관은 요양급여대상으로 결정해 고시한 약제에 대해 보건복지부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요양급여대상 여부·범위, 요양급여비용 상한금액 등을 직권으로 조정할 수 있다는 근거로 명시된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장내기생충 감염률 감소 그래프…위험지역 감염률 5.2%로 여전히 높아2021.12.03
영아수당 2025년 50만원까지 단계적 확대2021.12.03
우리 모두가 함께 만들어가는 치매안심사회를 위한 정책 논의2021.12.03
4주간 일상회복 중단…‘사적인원 모임 규제’ 수도권 6인, 비수도권 8인2021.12.03
복지부, 내년 예산 97.4조 최종 확정…전년比 8.8% ↑2021.12.03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