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발전협의체 개최…비대면 진료 제도화 등에 대해 논의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3 20:01:34
  • -
  • +
  • 인쇄
▲보건의료발전협의체서 비대면 진료 제도화가 필요하다는 국회 지적사항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비대면 진료가 제한되는 오남용 우려 의약품 범위 검토·확대가 필요하며, 비대면 진료로 인한 부작용을 사전에 점검해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보건복지부는 13일 의약단체들과 ‘보건의료발전협의체’ 제22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2021년 보건복지부 국정감사(10월 6~일7)에서 제기된 ▲비대면 진료 ▲의료기기 등 공정한 유통·판매 ▲의료기관 운영 개선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우선 비대면 진료의 경우 감염병 상황 하에서 허용된 비대면 진료가 의료기관 감염예방 및 환자 건강 보호라는 당초 취지대로 운영될 수 있도록 마약류 및 오남용 우려 의약품에 대해서는 처방을 제한하기로 결정했으며, 감염병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쳐 조속히 시행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대한의사협회 등 참석자들은 비대면 진료가 환자 건강을 저해하지 않도록 비대면 진료가 제한되는 오남용 우려 의약품 범위를 추가 검토·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비대면 진료의 시행 편의성과 재택치료 필요성 등을 감안해 제도화가 필요하다는 국회 지적사항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정보통신기술(ICT) 발달로 장소 개념이 모호해지는 추세를 감안해 제도 개선을 진지하게 고민할 때”라면서, “예측되는 부작용을 사전에 점검해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의료기기 등 공정한 유통·판매에 대해서는 복지부와 의약단체 모두 의료기기·건강기능식품 등의 공정한 유통·판매를 위한 개선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사안별 세부 규제방식보다는 거래 투명성 제고 등 유통.판매 원칙을 확립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으며, 보건복지부는 의료기기 간납 업체·제도 관련 유통구조 파악 및 개선방안 마련을 위해 관련 기관 논의체를 발족하고, 추진 방향에 대해 논의해 나갈 계획이다.

이외에도 의료기관 운영 개선과 관련해 불법사무장 병원 근절을 위한 대한의사협회 자율기구 설치 등 자정 노력 강화 방안과 의료기관 성폭력 방지를 위해 의료기관 내 고충상담실 운영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

보건복지부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은 “마약류.오남용 의약품 비대면진료 처방 제한방안은 지난 회의 때에도 논의된 만큼, 조속히 방안을 마련.시행할 계획"이라며, “국정감사에서 지적된 사항에 대해서는 의료계와 공감대를 가지고 개선방안을 마련해, 개선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EU 금지된 '이소프로필·이소부틸 파라벤' 화장품 국내 유통2021.10.18
가정폭력 가해자, 정부 ‘아이사랑포털’ 접속해 피해 아동 위치 확인 가능했다2021.10.18
'섬·벽지거주자 등 필요 환자 대상 비대면 진료' 추진2021.10.18
혈액암 진료비, 5년새 42% 늘어…"진료비 부담 방안 마련해야"2021.10.18
e아동행복시스템, 아동학대→재학대 개입률 5.3%뿐…“제 역할 못해”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