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보건소 간호직 공무원 공백 1000여명 달해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2 19:12:57
  • -
  • +
  • 인쇄
2017년 564명→2020년 945명 2배 증가
박재호“코로나19 이후 현장 보건인력 업무 과중, 인력 공백 확충하고 개선책 마련해야”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코로가19가 심화된 2020년에 보건소 간호직 공무원 중 휴직하거나 사직을 해 발생한 보건인력 공백이 1000여명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보건소 간호직 공무원 휴직자 및 사직자가 2017년 564명에서 945명으로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2021년의 경우 5월 31일 기준으로 591명에 이르렀다. 

최근 5년간 지역별 현황을 보면, 서울이 744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711명, 경남 321명, 경북 302명, 충남 235명 순이었다. 

 

충남도의 경우 보건소 간호직 인력 공백이 2017년 27명이었지만, 2020년 66명으로 두배 이상 증가했다. 인천시의 경우에도 2017년 17명에서 2020년 39명으로 두배 급증하였다.

박 의원은 “인천시 부평 보건소 직원의 과로사 사망 사건에서 보는 것처럼, 코로나19 발생 이후 지속되는 현장 보건인력의 업무 과중으로 인해 공공의료 및 보건 인력 보강이 시급한 상황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보건소 간호직 현원을 확충하고 코로나 대응 인력의 처우 개선과 상담 및 심리 지원 프로그램 시행 등을 통해 휴직 및 사직원 비율을 줄이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초고령사회 진입…노인일자리 확대 차원 ‘주말근무 고령사원 제도’ 도입 제안2021.10.21
장애인거주시설 인권지킴이단 83개소 구성 규정 ‘미충족’2021.10.21
국조실, 비의료인 문신시술 금지 규제개선 건의…복지부 ‘수용’2021.10.21
코로나19 신규 확진 1441명…수요일 기준 14주 만에 1500명대 아래로2021.10.21
식약처, 해외제조소 등록·코로나19 백신 국가출하승인 수수료 신설2021.10.21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