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전담조직 신설 등 재택치료 위한 '의료체계 개편' 본격 추진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2 09:09:21
  • -
  • +
  • 인쇄
재택치료 담당조직 '재택치료관리팀' 신설
▲각 지역에 따라 재택치료 관리가 지자체 또는 재택치료의료기관을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재택치료가 서울과 부산·울산·대구 등 영남권 소재 광역시 등에서는 ‘재택치료의료기관' 주도로,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 등에서는 '지자체' 주도로 이뤄진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재택치료는 각 지자체의 의료 환경 등 고려해 ▲의료기관 주도형 ▲지자체 주도형 등 2개 유형으로 나뉘어져 시행된다.

 

‘의료기관 주도형’은 24시간 대응이 가능한 의료기관을 ‘재택치료의료기관’으로 지정해 해당 의료기관의 의료진이 재택치료 환자를 돌보는 형태로, 환자 1인당 일 8만860원의 ‘재택치료환자관리료’ 수가가 산정돼 의료기관에 지급된다.


서울과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울산, 충북, 전북, 전남, 경북 등 10개 지자체가 ‘의료기관 주도형’의 재택치료를 시행할 예정이다.


▲재택치료 관리 유형 (자료= 보건복지부 제공)


‘지자체 주도형’은 24시간 운영되는 각 지방자치단체의 건강모니터링 전담팀을 중심으로 전담조직을 구성해 재택치료 환자를 살피는 형태로, 시도에서 직접 고용하는 간호사들로 구성된 모니터링 팀이 재택치료자의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를 담당하게 되며, 민간의사가 재택치료자 진료를 담당하게 된다.

재택치료자 진료를 담당하는 민간의사에게는 최대 일 2회의 진찰료와 진찰료의 30% 수준인 전화상담관리료 등을 합한 금액이 수가로 책정된다. 경기, 강원, 인천, 세종, 충남, 경남, 제주 등 7개 지자체가 적용할 예정이다.

다만, 경기도는 현재 도가 직접 운영하는 구조에서 31개 시군으로 관리 방식을 전환 중으로, 이에 따라 재택치료 유형이 ‘지자체 주도형’과 ‘의료기관 주도형’이 혼재할 수 있다.

아울러 정부는 응급대응을 위해 ▲지자체·의료기관 모두 24시간 대응 가능한 비상연락체계 필수 ▲환자중증도, 진료시급성, 대면 진료 필요성 등에 따라 즉시 조치·이송 가능한 시스템 구축 ▲구급차 확보 등 다양한 이송수단 마련 등을 추진하고 있다.
 

▲재택치료관리팀 구조  (자료= 보건복지부 제공)


이를 위해 정부는 지방자치단체 재택치료관리팀을 신설하고, 지역 내 의료기관·소방서 등과 유기적인 연계체계 마련 및 신속 대응에 대비할 수 있는 추진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재택치료관리팀은 ▲건강모니터링 및 진료 ▲의료기관 지정·관리 등을 담당하는 건강관리반과 자가격리앱과 안심밴드 등 격리관리를 총괄하는 격리관리반으로 구성된다.

이외에도 정부는 관계부처와 협의해 ▲재택치료 추진 비용 지원 ▲전담조직 신설 ▲관리시스템 개선 등을 위한 예산·인력 확보할 예정이며,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달 중으로 재택치료 안내서 개정 및 세부 매뉴얼을 마련할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초고령사회 진입…노인일자리 확대 차원 ‘주말근무 고령사원 제도’ 도입 제안2021.10.21
장애인거주시설 인권지킴이단 83개소 구성 규정 ‘미충족’2021.10.21
국조실, 비의료인 문신시술 금지 규제개선 건의…복지부 ‘수용’2021.10.21
코로나19 신규 확진 1441명…수요일 기준 14주 만에 1500명대 아래로2021.10.21
식약처, 해외제조소 등록·코로나19 백신 국가출하승인 수수료 신설2021.10.21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