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자치구별 ‘소청과’ 진료 의원 1곳당 아동환자수 최대 3배 차이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0 07:33:27
  • -
  • +
  • 인쇄

서울시 내 소아청소년과 진료를 보는 의원 1곳 당 담당해야 하는 10세 미만 아동 수의 격차가 최대 3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통계정보시스템에서 제공하는 ‘서울시 주민등록인구(연령별/구별) 통계와 행정안전부 지방행정인허가데이터의 서울시내 의원 정보를 분석한 결과, 소아청소년과를 진료과목으로 내세운 의원 한 곳당 담당하는 10세 미만 환자 수의 자치구별 격차는 최대 3.1배에 달했다.

서울시내 소청과를 진료과목으로 내세운 의원은 총 3015개소다. 송파구에만 256개 의원이 영업을 하고 있어 자치구 중 가장 많았다. 소청과 진료 의원이 가장 적은 구는 중구(61개소)였다.

시내 자치구별 10세 미만 주민등록 인구와 의원 개수를 통해 단순 계산해보면 양천구 소재 소청과 진료를 진행하는 의원은 93개소, 10세 미만 아동은 30051명으로 의원 한 곳 당 323명의 아동을 감당해야 해, 시내 25개 자치구 중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어 강동(1개소 당 313명), 성북(275명), 서대문(273명), 노원(263명)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중구의 경우 소아청소년과를 진료과목으로 내세운 의원은 61개소, 10세 미만 아동은 6396명으로 의원 한 곳 당 104명을 담당하고 있었다.

한편 서울지역 의원급 의료기관 내 소청과 전문의는 지난해 3분기 기준 693명으로 집계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조국 딸 조민, 경상국립대병원 전공의 추가 모집 불합격2022.01.19
일부 동물병원, 반려동물 처방전 발행 거부…74곳 중 66곳 단순 거부2022.01.19
서울아산병원, 2월10일부터 감염관리센터 독립 건물 운영2022.01.18
대법 “제주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 취소는 위법”2022.01.17
건보공단, 요양급여비 등 '2021년도 연간지급내역' 제공2022.01.1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