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외식 줄면서 닭고기 ‘배달’ 늘었다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5 12:10:45
  • -
  • +
  • 인쇄
▲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면서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은 주 1회 이상 돼지고기를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면서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은 주 1회 이상 돼지고기를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닭고기 배달 증가도 두드러졌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9월 1∼14일까지 전국에 거주하는 20대 이상 69세 이하 성인 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축산물 소비 환경 변화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축산물 소비 방법은 ‘가정 내 조리’가 돼지고기 60.3%, 소고기 50.4%, 닭고기 44%로 모두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밖에 돼지고기와 소고기 소비 방법은 외식(16∼18%), 가정간편식/바로 요리 세트(12~15%), 배달(9~11%) 순으로 비슷한 비율을 보였다.


닭고기는 ‘배달’ 30.3%, ‘가정간편식/바로 요리 세트’ 13.2%, ‘외식’ 12.6%의 순으로 배달 소비 비중이 높았다.

지난해와 비교해 돼지고기의 경우 주 소비 방법이던 외식이 줄어들면서 수입 돼지고기의 소비가 20.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소고기 소비가 증가했다는 응답은 31.9%를 차지했다. 응답자 가운데 한우보다 수입 소고기 소비가 증가했다는 답변이 3.4%P 높았다. 가장 큰 이유로 ‘가격(74.7%)’을 꼽았다.
 

소고기, 돼지고기를 소비할 때 ‘가정 내 조리’와 ‘가정간편식/바로 요리 세트’ 이용이 늘었다는 응답이 많았다. ‘외식’ 비율은 소고기 49.3%, 돼지고기 38.7% 각각 감소했다고 답했다. 닭고기 소비 방법으로 ‘배달’ 이용이 늘었다는 응답은 42.3%에 달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축산물 구매 장소가 바뀌었다는 응답이 18.7%였으며, 인터넷 구매가 크게 증가(49.8%)한 대신 백화점 구매는 감소(19.2%)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오형규 기술지원과장은 “이번 조사 결과가 마케팅 효율화와 축산물 생산 전략 고도화를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되어 소비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농축산물 유통 마케팅 전문가인 협성대 송정헌 교수는 “상대적으로 적었던 축산물 온라인 구매가 코로나19로 크게 늘었다”며 “온라인 거래에 적합한 축산물 개발과 유통방법 개선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유명 김치에서 발톱 모양 이물질 나와…고추씨라고 주장하는 업체2022.01.17
백신 미접종자에 노란 스티커 붙인 투썸플레이스…방역조치 논란2022.01.17
중앙미생물연구소, 농림부 장관 표창 수상…메디푸드 연구개발 공로 인정2022.01.14
올해 설 제수용품 구매비용 28만3923원, 3.7% ↑…“전통시장 가장 저렴”2022.01.14
메타뉴트라, 연골 구성성분 ‘카틸리션’ 포뮬라 원료 사업화2022.01.14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