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코로나19 진료의원 모델 제안…“최소 1000개 기관 참여 예상”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8 07:29:13
  • -
  • +
  • 인쇄
신속항원검사‧PCR 시행 및 재택치료와 즉시 연계
“감염관리료 수가 현실화돼야”
▲ 코로나19 진료의원 운영방안에 대해 설명하는 이상운 대한의사협회 부회장 (사진=대한의사협회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최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본격적으로 확산되면서 현 의료체계 방식을 전환해 지역사회 의료기관 중심의 대응체계 전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에 호흡기 환자에 대한 의사의 전문적인 판단을 바탕으로 코로나19 검사, 검사 이후 재택치료와 및 환자배정 등 진찰‧검사‧재택치료를 연계해 통합 관리하는 의원급 중심 모델이 제시됐다.

대한의사협회는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의원급 외래진료 운영방안’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진료의원은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 PCR 검사, 재택치료를 수행한다. RAT 검사를 위해 코로나19 진료의원은 심평원에 신청하면, 심평원은 별도의 사전심사 없이 코로나19 진료의원으로 지정한다.

환자가 내원하면 의사는 환자의 증세를 확인하고 코로나19 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경우에 전문가용 RAT 검사를 실시한다.

검사 결과가 음성이면 환자 증세 등에 따라 치료와 처방을 실시한다. 경미한 증상 등 의심자로 판단될 경우에는 다음날 RAT 재검사를 환자에게 권고하고, 의사의 의학적 판단에 따라 예외적으로 증상 등 의심이 있는 경우 PCR 검사를 의뢰할 수 있다.

양성인 경우에는 PCR 검사를 하고, 그 결과가 확인될 때 까지 필요한 치료와 처방을 한다. 단 진료의원의 판단에 따라 PCR 검사의뢰 이전이라도 폐렴 등 즉시 전원조치가 필요한 경우, 즉각 보건소로 병상배정을 요청할 수 있다.

PCR 검사에서 최종적으로 양성 판정이 나오면 보건소가 재택치료 대상자로 지정하고 진료의원이 즉시 재택치료에 들어간다.

재택치료 과정에서 중환자 등 응급환자가 발생하면 의원이 보건소에 병상 배정을 요청하고 보건소가 전국 260개 코로나19 전담병원과 연계해 환자를 이송한다.

이와 관련해 이상운 의협 부회장은 “PCR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온 순간 재택치료가 시작된다”며 “동네의원에서 관리하기 때문에 대부분 재택치료자가 의원과 어느정도 라포를 형성한 상태로 환자의 만족도가 높고, 양질의 관리가 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부회장은 향후 전국 의원급 기관 중 최소 1000여 곳이 코로나19 진료의원으로 참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코로나19 진료의원이 운영되기 위해서는 수가가 현실화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신속항원검사 수가는 5만5000원 수준에서 논의 중인데, 이 중 감염관리료와 관련해 검사 과정에서 다양한 상황이 생길 수 있고, 행정적인 절차와 소독 문제, 전반적인 환자 관리를 위한 추가적인 조치 등이 필요한 만큼 인상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마지막으로 이 부회장은 본격적인 시행일정에 대해 “현재 광주‧전남·평택·안성 등 4개 지역에서 호흡기클리닉을 중심으로 일부 시작한 상황”이라며 “전국적으로 시행하는 것은 아마 설 연휴 이후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병협, 상임고문단과 임원진 구성 완료…본격 회무 시작
[부고] 송재찬 대한병원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인터넷신문위원회-한국잡지협회 업무협약 체결
의사‧간호조무사, 간호법 제정 저지 공동 궐기대회 개최
서울시醫 “무료진료 내세운 ‘환자유인’ 불법행위 척결해야”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