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오플로우, ‘이오패치’ 제2형 당뇨인 대상 대규모 임상시험 시작

남연희 / 기사승인 : 2021-10-14 18:41:46
  • -
  • +
  • 인쇄
전국 10개 상급종합병원 및 국립대병원에서 총 136명 환자 대상
▲ 이오플로우 CI (사진=이오플로우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웨어러블 약물전달 솔루션 전문기업 이오플로우는 웨어러블 인슐린 펌프 ‘이오패치’의 2형 당뇨인 대상 임상시험에 첫 번째 환자등록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수도권 7개 상급종합병원, 비수도권의 3개 상급종합병원과 국립대병원에서 제2형 당뇨인 136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오플로우 측은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임상시험 지원자가 많아 환자 모집은 순조롭게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번 임상은 국내에서 인슐린 펌프를 이용하여 제2형 당뇨인 대상으로 진행하는 임상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이오패치(EOPatch)는 이오플로우가 전세계에서 두 번째, 국내에서는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웨어러블 인슐린 펌프로서 인슐린이 필요한 제1형 및 제2형 당뇨인이 사용하는 제품이다.

이오패치는 주입선 없이 몸에 부착하는 웨어러블 제품으로 하루에도 수차례 인슐린 주사를 맞는 대신 3.5일마다 한번 몸에 부착하여 스마트폰으로 인슐린 주입과 혈당 모니터링을 가능하게 해 환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뿐만 아니라 병력노출을 최소화했다.

이번 임상은 이오플로우에서 현재 판매 중인 이오패치의 적용 대상을 제2형 당뇨인까지 확대하여 제품의 임상적 효과를 검증하는 다기관 시판 중 임상시험이다. 최근 국내 출시한 웨어러블 인슐린 펌프 제어용 스마트폰 앱인 나르샤로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향후 제2형 당뇨인의 사용 확대를 염두에 두고 진행되며, 앞으로의 환자등록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이오플로우 측은 밝혔다.

김재진 이오플로우 대표는 “이번 임상은 내년 중순이면 유의미한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임상 자료를 바탕으로 이오패치의 안정성과 유효성을 검증해 효과적이고 안전한 혈당조절을 도모하는 등 제2형 당뇨인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오패치는 지난 4월부터 휴온스의 휴:온 당뇨케어 이오패치몰을 통해 국내 판매를 시작했다. 이오패치는 별도 컨트롤러 ADM(Advanced Diabetes Manager) 또는 스마트폰 앱 나르샤로 인슐린 주입을 조절할 수 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시선테라퓨틱스 "점안제 형태 황반변성 신약후보 효능 확인"2021.10.18
파미셀, 동종 줄기세포치료제 임상 돌입…환자 모집 본격화2021.10.18
사노피 “듀피젠트, 172주 장기 투여에도 안전성 프로파일 확인”2021.10.18
비아트리스 코리아, 다제내성결핵 치료제 ‘프레토마니드’ 식약처 허가2021.10.18
휴젤 “레티보 생산공장 EMA 현장 실사 완료…올해 말 품목 허가 승인 목표”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