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코로나 코 앞인데…지자체 ‘재택치료관리팀’ 구성 지지부진”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1 07:38:32
  • -
  • +
  • 인쇄
대전‧대구‧광주‧울산‧충북‧충남 등 6개 시‧도 “구성 계획 수립 중”
▲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을 향해 질의하는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사진=국회 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캡처)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위드 코로나 전환을 앞두고 재택치료를 관리해야 할 지방자치단체들의 관리 조직 신설이 지지부진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정부가 다음 달로 예고한 위드 코로나 방역 정책 전환의 핵심은 그동안 확진자를 격리 치료했던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줄이고 ‘재택치료’를 확대해 집에서 관리하는 것이다.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실에 따르면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달 전국 지자체에 재택치료 확대 세부 추진방안을 배포하고 광역단위 시·도 및 시·구·군에 재택치료 대상자에 대한 건강관리 및 격리관리를 총괄하는 재택치료관리팀을 반드시 구성‧운영하도록 했다.

그러나 의원실에서 재택치료관리팀 구성과 관련해 중수본과 각 지자체에 문의한 결과, 서울·경기·인천·부산·강원 등 11개 시·도 및 시·군·구는 ‘재택치료관리팀’을 구성했으나 대전‧대구‧광주‧울산‧충북‧충남 등 6개 시‧도는 계획을 수립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수본 진료지원팀에 따르면 17개 시‧도 및 시‧군‧구에서는 재택치료 실시를 위한 담당 조직 및 공무원이 지정돼 있다.

충남도청은 김미애 의원실에 “일 확진자 70명 이상 발생 시 재택치료 TF팀을 별도로 구성해 운영계획”이라며 “70명 미만일 시 건강관리는 감염병관리과 급성감염병대응팀, 격리관리는 사회재난과 사회재난예방팀에서 수행한다”고 답변했다.

또한 경북도청은 “재택치료관리팀을 미신설했다”며 “향후 인력상황을 고려해 재택치료관리 TF 등 전담조직을 신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김미애 의원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종합감사에서 “확대되는 재택치료의 경우 지자체 관련 대응팀, 협력병원, 연락처 이런 것들이 이미 다 나와 있고 국민들에게 알렸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위드 코로나 전환 시 의료대응 핵심이 재택치료 확대가 맞는가”라고 꼬집으며 “정부는 지자체에 재택치료관리팀을 구성하라고 하달하면 끝인가. 그 예산과 인력은 누가 준비하는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김 의원은 “지자체가 다 하라는 거 아닌가. 세부추진 현황을 보면 지자체에게 다 맡겨 놨는데 지자체가 이런 역량이 안 된다”라며 “광역지자체는 어느 정도 될 수 있겠지만 기초지자체가 되겠나. 역학조사관도 지금 다 못 채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지자체와 관련 전문가와 같이 재택 치료와 관련한 지침을 마련했다”라며 “자세하게 내용이 전달되지 않은 것 같은데 저희가 의원실에 자세히 내용 설명드리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영상의학분야 AI, 선별급여 90% 적용된다2021.11.28
아동수당 지급 대상 만 7세→8세로 확대…영아수당도 2년간 지급2021.11.28
오리지널 약가 인하 협상 60일→20일로 단축키로2021.11.28
2022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신청하세요2021.11.28
‘노인요양원 CCTV 설치법’ 국회 복지위 통과2021.11.28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