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램시마, 오리지널과 장기 안전성‧효능 유사”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4 18:26:04
  • -
  • +
  • 인쇄
아시아 학술대회서 램시마 장기 안전성 연구 데이터 공개

▲셀트리온 CI (사진=셀트리온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셀트리온은 아시아염증성장질환 학술대회(이하 AOCC, Asian Organization for Crohn's & Colitis)에서 램시마(개발명 CT-P13) 정맥투여의 장기 안전성과 효능 관찰 연구 최종 결과를 포스터(e-Poster)로 공개했다고 14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한국 및 유럽 류마티스관절염(Rheumatoid Arthritis, RA), 염증성장질환(Inflammatory Bowel Disease, IBD), 강직성척추염(Ankylosing Spondylitis, AS) 환자 736명을 대상으로 5년간 임상을 진행했으며, 램시마를 정맥투여 받은 환자군과 오리지널의약품(인플릭시맙 성분)에서 램시마로 전환해 투여 받은 환자군을 장기간 관찰한 결과, 두 그룹 모두 오리지널 의약품 대비 안전성에 특이사항이 나타나지 않았다. 

 

또한 면역원성(Immunogenicity)과 유효성(Effectiveness)에서도 두 그룹 모두 차이가 없었다. 

 

램시마는 지난 2012년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판매허가를 획득한 후 2013년에 유럽의약품청(EMA), 2016년에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판매허가를 받았다. 

 

램시마는 현재 유럽시장에선 오리지널 제품을 뛰어넘는 점유율(올해 1분기 기준, 51.8%)을 기록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바이오시밀러 우호정책을 펼치는 미국에서도 올해 2분기 기준 17.2%의 시장점유율을 달성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램시마는 류마티스관절염, 염증성장질환 등 자가면역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장기간 임상에서 안전성과 유효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며 “오리지널 제품과 동등한 효과를 입증한 램시마가 합리적인 가격으로 공급되면서 전세계적으로 자가면역질환 치료비용 부담 완화에 기여하고, 투약 편의성을 향상시킨 피하주사 제형 ‘램시마SC’의 글로벌 공급도 가속화되면서 램시마에 대한 환자 접근성은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공개한 연구 결과는 올해 7월 국제학술지(Advances in Therapy)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파미셀, 동종 줄기세포치료제 임상 돌입…환자 모집 본격화2021.10.18
사노피 “듀피젠트, 172주 장기 투여에도 안전성 프로파일 확인”2021.10.18
비아트리스 코리아, 다제내성결핵 치료제 ‘프레토마니드’ 식약처 허가2021.10.18
휴젤 “레티보 생산공장 EMA 현장 실사 완료…올해 말 품목 허가 승인 목표”2021.10.18
GSK 도바토, 3제 이상 요법서 전환 치료시 3년 장기 효과·안전성 입증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