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덴탈, MIYO 풀 지르코니아 시스템 선봬

김준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7 18:23:26
  • -
  • +
  • 인쇄
(사진=한진덴탈 제공)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한진덴탈이 Jensen의 신제품 MIYO 풀 지르코니아 시스템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한진덴탈 측에 따르면 MIYO 풀 지르코니아 시스템은 새로운 개념과 패러다임의 테크닉으로 기존의 지르코니아 심미를 한차원 넘어선 효과를 표현할 수 있다. 기존의 지르코니아 보철물은 치아의 색상을 표현할 때 스테인 제품을 사용하는데 메탈 옥사이드의 성분으로 색상 자체가 불투명하고 물성의 점도가 적당치 않아 자연치 고유의 색상을 심미적으로 표현하기가 어려웠다. 구강 내에서도 표현해 놓은 보철물의 색상이 벗겨져 오랜 기간 사용할 수 있지 못하게 되는 경우도 빈번했다.

그러나 MIYO 풀 지르코니아 시스템은 자연치의 물성과 더 가까운 세라믹 옥사이드 성분으로 만들어져, 제품 내에 치아의 투명 층을 표현할 수 있는 Translucent 군의 색상도 있으며, 얇고 한번에 도포할 수 있는 점도로 흘러내리지 않고, 구강 내에서도 세라믹의 단단한 물성으로 오랜 기간 박리현상 없이 사용할 수 있다.

구성은 스테인과 유사한 컬러 페이스트, 글레이징과 유사하지만 형태 수정이 가능한 스트럭처 페이스트로 크게 2가지다. 컬러 페이스트는 총 22가지의 종류가 있어 치아의 쉐이드를 표현할 때 사용하며, 스트럭처 페이스트는 총 5가지의 종류가 있어 보철물의 형태 표현 및 보강, 수정을 위해 사용할 수 있다.

다양한 투명 컬러 페이스는 형광성을 갖고 있으며, 심미를 위해 포세린은 8mm의 두께를 확보해야하는 반면, MIYO는 1mm~2mm의 두께만을 확보하면 포세린과 같은 심미적인 효과를 낼 수 있다. 스트럭처 페이스트를 사용해 포세린과 같은 표면 질감을 표현할 수 있고, 풀 지르코니아의 형태 수정을 자연치아 같이 표현할 수 있다.

풀 지르코니아에 MIYO 컬러 페이스트를 적용하면 소성 전과 소성 후의 색상이 동일해 소성 전에 육안으로 쉐이드 확인이 가능하고, 작업이 간단해 시간이 기존 대비 1/2로 줄일 수 있으며, 풀 지르코니아 뿐만이 아닌 포세린 파우더, 리튬디실리케이트 등의 소재에도 적용할 수 있어 범용성 또한 뛰어나다.

한편 수입원인 한진덴탈에서는 구매자들을 위한 온라인 교육 및 방문 교육도 실시하는 등 사용의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지원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미코바이오메드, 코로나 중화항체 신속진단키트 독일시장 진출 추진2022.01.14
에스디바이오센서, 래피젠과 700억 규모 손해배상 '소송전'2022.01.14
테람스, 표피접합용 생체접착제 ‘이지큐 본드’ 스페인 수출2022.01.14
광학기술과 의학 접목해 암 정복 나선 메타플바이오2022.01.13
시노펙스, ‘메디컬·헬스케어 R&D 센터’ 구축…200억 투자2022.01.13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