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 복지부에 ‘마스크 1장 5만원’ 판매한 약사 면허취소 요청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7 09:58:11
  • -
  • +
  • 인쇄
“추가적인 피해 발생 우려 커”…약사직무 수행 부적격 판단
▲ A약사 청문회 (사진=대한약사회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대한약사회가 최근 대전 지역에서 의약품과 마스크 등에 대한 과도한 가격 책정 및 환불 거절 등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약사의 면허취소를 보건복지부에 요청하기로 했다.

대한약사회 약사윤리위원회는 최근 논란이 불거진 A약사에 대한 청문 절차를 지난 14일 진행하고 이 같이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A약사는 2019년에도 초등학교 인근 약국에서 벌거벗은 여성 마네킹의 하체를 전시하고 마약·청산가리 밀수 등 정상으로 보기 힘든 비상식적 문구나 성행위를 연상시키는 그림을 약국 정면에 도배하는 행위로 약사윤리위원회에 회부돼 약사 자격정지 처분 결정을 받은 바 있다.

회의에 참석한 윤리위원들은 “마스크 한 장을 5만 원에 결제하는 것이 일반적이지 않다는 것을 분명히 인지했음에도 고객의 착오를 이용해 이익을 취득했으며 복잡한 환불 절차를 만들어 사실상 고객을 속인 것”이라며 “다수의 비상식적인 행위는 주민 건강에 지대한 책임을 지는 약국 약사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에 부적합하고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한 상태”라고 판단했다.

이어 약사윤리위는 언론보도, 지역약사회 조사 결과, 국민청원 및 민원 접수 내용 등을 바탕으로 대한약사회 정관 및 약사윤리 규정, 약사법 및 관련 법령에 의거해 심도 깊은 논의 끝에 약사법 제79조의2 제1항에 의거, 면허취소를 복지부에 요청하기로 했다.

청문회에 참석한 A약사는 “의약품 오·남용을 줄이기 위해 5만 원으로 가격을 책정했다”거나 “대기업의 횡포를 알리기 위해 그들로부터 배운 대로 똑같이 했다”는 등의 기존 주장을 반복했으나 약국을 당분간 운영하지 않겠다고 약속하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을 인정하고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약사윤리위 관계자는 “2019년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 판결 양형 사유에 A약사의 정신질환을 명시했다는 점, 현재도 공주 소재 정신과 병원에서 통원치료를 받고 있다는 점을 비중 있게 심의했다”며 “A약사는 치료에 전념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약사 면허취소는 영구적인 것은 아니고 그 취소 사유가 소멸한 때에는 복지부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면허를 재발급받을 수 있으므로 A약사가 정상적으로 약사직무를 수행할 수 있을 때까지 면허취소를 요청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약사회는 지난 2019년 A약사에 대해 약사윤리위가 ‘정상적인 약사 직무수행이 가능하다는 의학적 판단이 있기 전까지 약사 자격을 정지해달라’는 결정을 하고 복지부에 요청했음에도 당시 후속 조치 없이 15일 자격정지 처분에 그쳐 오늘과 같은 문제가 반복되고 있음에 유감을 표하며 복지부의 신속하고도 단호한 대응을 주문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의사‧간호조무사, 간호법 제정 저지 공동 궐기대회 개최
서울시醫 “무료진료 내세운 ‘환자유인’ 불법행위 척결해야”
의협-간무협, '간호법 제정 저지 의사-간호조무사 공동 궐기대회' 개최
광주시한의사회, 한방난임치료 대상자 모집
제약협동조합, 김관성 前 서울식약청장 상근부회장 선임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