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염성 강한 발톱무좀, 예방 및 치료는?

김준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6 18:04:38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무좀은 곰팡이가 피부 각질을 영양분 삼아 기생하고 번식한 결과물이다. 신체 어디에나 발생할 수 있지만 발가락 사이나 발톱 밑처럼 피부끼리 맞닿은 부위에 발생하기 쉽다.

발톱무좀은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이다. 남성의 경우 군대에 다녀와서 무좀이 생긴 경우가 많다. 여기에는 훈련 후 제대로 씻지 못하거나 통풍이 안 되는 군화를 신고 행군을 하는 등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다.

꽉 끼는 스타킹이나 하이힐을 신는 여성들도 발톱무좀 위험군에 속한다. 뿐만 아니라 등산이나 조깅 등 운동 후 발톱이 빠지거나 부서지는 경우도 많은데 이때 무좀이 있는 경우 발톱무좀으로 발전될 수 있다.

이상민 아이러브피부과 원장은 “발톱무좀이 겉으로 드러나면 미관상 좋지 않은 영향을 준다. 발톱이 노랗거나 흰색으로 보이는 변색, 갈라짐, 두꺼워짐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밖에 불쾌한 냄새, 가려움 등을 동반해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야기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이상민 원장 (사진=아이러브피부과 제공)

일반적인 치료법으로는 바르는 약과 경구 약, 레이저 치료 등이 주로 이용되고 있다. 그중 무좀약을 복용하기 어려운 당뇨, 고혈압, 간질환자, 임산부 및 수유부 등의 경우라면 레이저 치료가 대안이 될 수 있다.

특히 1064nm 파장의 열에너지를 병변 부위에 직접적으로 조사함으로써 곰팡이균만 선택적으로 파괴하는 핀포인트 레이저의 경우 짧은 시간으로도 치료가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이상민 원장은 “발톱무좀은 전염성이 강한 질환으로 방치보다는 조기 진단 및 적절한 치료가 중요하다. 아울러 다른 사람의 슬리퍼는 신지 않고 발에 통풍을 자주 시키고 꽉 조이는 신발을 신지 않는 등 평소 예방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봄철 환절기 심해지는 탈모, 적절한 관리 방법은?
날씨가 더워질수록 치료가 필요한 안면홍조
탈모 유발하는 지루성 두피염, 초기에 관리해야
모공각화증, 조기 치료로 개선하는 것이 중요
여드름 흉터, 재발 막으려면… 단계별 복합적 치료 필수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