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국립대 병원장들,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변화 필요성 인정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4 19:21:41
  • -
  • +
  • 인쇄
정경희 의원 "국민들, 정부 '거리두기' 지침 대해 비상식적·비과학적으로 생각"
▲정경희 의원  (사진= 국회 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캡처)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국립대 병원장들이 정부에서 시행 중인 거리두기 정책에 대해 정책 마련 당시의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현 시점에서는 변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냈다.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교육위원회 국립대병원 국정감사에서 “많은 국민들이 정부의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이 비상식적·비과학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표적으로 사적모임 인원 제한이 18시 전·후를 기준으로 2명·4명씩으로 변경되는 것을 꼬집으며,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을 향해 코로나19 전파력이 18시 이후 달라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는지, 18시를 기준으로 모임 인원 수를 달리하는 것이 합리적인지 질의했다.

이에 대해 김연수 병원장은 “18시를 전후로 코로나19 전파력이 달라진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를 본 적이 없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설정 당시로서는 국민들이 충분한 백신 접종을 받지 못하던 시기였기에 어떠한 형태로든 집회·모임을 감소시키는 것이 가장 확실한 방법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현재처럼 식당 인원 등을 특정 기준에 따라 절대적 수를 조정하는 것보다는 식당이 가진 기본적인 면적을 가지고 어느 정도 인원을 들일 수 있는 지 등에 대해 제시하는 것이 합리적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연수 병원장은 ““코로나19 백신 보급률이 높아진 만큼, 방역지침 변경도 필요해 보인다”며, “합리적인 방향으로 방안을 바꿀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강원·충북·충남대병원장들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등에 대한 평가와 향후 방향에 대해 언급했다.

우선 남우동 강원대병원장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등이 국민 안정과 경제 활성화 사이에서 깊은 고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방역지침에 대해 잘·잘못을 가리기보다 국민 안전을 위해 코로나19 확산 억제가 최우선이라는 전제 하에 최대한 협조하고,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전달했다.

최영석 충북대병원장은 “코로나19 사태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에 대한 정답은 없다”면서도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빨리 끝내서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을 다시 바꾸는 것이 좋아보인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윤환중 충남대병원장도 “백신 접종율이 높지 않은 상황에서는 지금과 같은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이 불가피한 부분이 있었다”며, “이제 백신 접종률이 70%를 넘어가고, 점점 높아지는 상황인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 완화돼야 한다”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초고령사회 진입…노인일자리 확대 차원 ‘주말근무 고령사원 제도’ 도입 제안2021.10.21
장애인거주시설 인권지킴이단 83개소 구성 규정 ‘미충족’2021.10.21
국조실, 비의료인 문신시술 금지 규제개선 건의…복지부 ‘수용’2021.10.21
코로나19 신규 확진 1441명…수요일 기준 14주 만에 1500명대 아래로2021.10.21
식약처, 해외제조소 등록·코로나19 백신 국가출하승인 수수료 신설2021.10.21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