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티스 LED 수술등 ‘루비스’ 산업통상자원부 혁신제품 지정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7 18:15:19
  • -
  • +
  • 인쇄
수술실 내 감염예방 가능한 중대형 무영등 관련 기술혁신성 인정
▲ 덴티스 LED 수술등 Luvis M400 제품 (사진=덴티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임플란트 기반 디지털 덴티스트리 기업 덴티스는 LED 수술등 브랜드 ‘Luvis’(루비스)가 산업통상자원부의 2021년도 우수연구개발 혁신제품에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혁신제품으로 지정된 Luvis 제품은 중대형 LED 무영등 ‘Luvis M400’과 ‘Luvis L400’, 그리고 소형 LED 수술등 ‘Luvis S300’ 등 3가지다.

덴티스는 지난 6월 선정 통보를 받았으며 최근 최종 혁신제품 지정 인증서를 수령했다. 이번 혁신제품 지정의 유효 기간은 2021년 6월 1일부터 2024년 5월 31일까지 3년간이다.

이번 혁신제품 지정은 적합성 사전 검토 후 기술혁신성에 대한 2단계 평가를 거쳐 기술혁신성, 시장성, 사회적 필요성 부문에서 종합적인 평가가 이뤄졌다. 이어 기술혁신성 평가 후 조달적합성과 종합심사까지 거친 후 최종심의가 마무리됐다.

특히 의료진의 움직임에도 환자의 수술 환부에 그림자가 생기지 않고 지속적으로 동일한 조건의 광원을 지속 공급할 수 있는 수술실 필수 의료기기인 만큼 기능성, 안정성, 편의성, 감염관리 등 매우 까다로운 조건들이 요구된다.

덴티스의 Luvis 무영등은 하이브리드 광학시스템을 통한 조도, 무영성능, 적외선 센서 등 제품의 기능성과 편의성을 완벽하게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한 감염관리와 위생에 민감한 수술실 내 센서 및 원격제어 등을 통한 스마트 컨트롤 기능과 난류 제어를 위한 특수 디자인 등으로 교차감염 관리와 위생 면에서도 Luvis만의 디자인과 기능으로서 안전성을 높이며 혁신제품으로서 인정받을 수 있었다.

덴티스는 주력 사업인 치과 임플란트 외에 치과 진료실 및 수술실 등에 필수적으로 적용되는 의료장비 분야로 사업을 확장해왔다. 이에 지난 2010년 업계 최초로 치과용 LED 진료등 출시한 데 이어 10년간 진료등, 수술등, 무영등 제품 라인업을 구축해왔다.

현재는 국내외 병의원과 B2B 업체 등으로 총 15종의 제품들을 판매 중이며, 현재 세계 80개국으로 수출 중이다. Luvis는 전년 총매출액 대비 올 상반기에 이미 95%의 매출을 달성하는 등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심기봉 덴티스 대표는 “이번 Luvis의 혁신제품 선정은 덴티스의 기술력을 입증하는 또 하나의 사례”라며 “앞으로도 기술혁신형 기업으로서 차별화된 사업 포트폴리오와 독보적인 R&D 역량을 바탕으로 혁신제품을 지속 출시해 수익 다각화를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미코바이오메드, 서울·광주에 코로나19 항체 검사키트 납품2021.12.02
‘연성내시경 자동화시스템로봇수술기’, 제17호 혁신의료기기 지정2021.12.02
엔젠바이오, 베트남에 3억 규모 코로나 진단키트 공급 체결2021.12.01
마이크로디지탈, 55억 규모 '코로나 항체진단키트' 공급계약 체결2021.12.01
캐논 메디칼, 다목적 디지털 투시장비 '라피네 아이' 출시2021.12.01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