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류 처방, 전년比 환자·건수 줄었지만…처방량은 4.1%↑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3 18:15:12
  • -
  • +
  • 인쇄
서영석 의원 “오남용 관리기준 확립 및 철저한 현장감시 이어져야”
▲지난해 기준 마약류 처방 건수·환자는 감소한 반면에 처방량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3년 전 마약류 취급보고 제도가 전면 시행되면서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활용이 활발히 이뤄지는 가운데 마약류 처방량은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마약류 처방을 받은 환자와 처방 건수는 전년 대비 각각 4.9%와 0.1%씩 줄어든 반면, 처방량은 4.1%(6914만3000여 정)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2019~2020년 2년간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에 등록된 마약류 효능은 진통제, 항불안제, 최면진정제, 마취제, 식욕억제제, 진해제, 항뇌전증제, ADHD치료제, 항우울제 등 아홉 가지다.

이중 항뇌전증제와 ADHD치료제를 제외한 여섯 가지 효능에서 모두 환자 수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처방 건수 기준 진통제와 식욕억제제, 진해제를 제외한 다섯 가지 효능의 처방 건수가 증가했고, 처방량의 경우 마취제와 진해제를 제외한 모든 효능에서 처방량이 늘어났다.  

 

▲마약류 효능별 처방량 (표= 서영석 의원실 제공)

전체적으로 늘어난 처방량의 경우 지난해 마약류 처방량은 총 17억5138만여 정 중 항불안제가 8억6597만여 정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최면진정제 ▲식욕억제 ▲항뇌전증제 순으로 분석됐다.

이중 전년 대비 증감량이 가장 많은 효능은 3665만여 정이 증가한 항불안제였으며, 증가율이 가장 높은 것은 9.5%를 기록한 항뇌전증제이었다.

성분별로는 2019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항불안제인 알프라졸람과 로라제팜이 각각 3억5047만여 정과 2억 153만여 정으로 가장 많이 처방됐다.

2019년 대비 지난해에 가장 많이 증가한 성분은 불면증치료제로 사용되는 에스조피클론(1017.1%)이었고, ▲클로랄하이드레이트(최면진정제) 836.8% ▲암페프라몬(식욕억제제) 22.6%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서영석 의원은 “마약류 오남용은 국민 개인에게는 보건상의 위해로 이어지고 국민보건의 수준을 떨어뜨릴 뿐만 아니라 가정폭력, 아동학대, 성범죄, 자살 등 각종 심각한 사회문제와도 연결될 수 있어 그 폐해가 매우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직 마련되지 못한 마약류에 대해 오남용 관리기준을 확립하고 기준에 따른 의심 사례에 대해서는 현장 감시를 통해 철저한 관리가 이루어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초고령사회 진입…노인일자리 확대 차원 ‘주말근무 고령사원 제도’ 도입 제안2021.10.21
장애인거주시설 인권지킴이단 83개소 구성 규정 ‘미충족’2021.10.21
국조실, 비의료인 문신시술 금지 규제개선 건의…복지부 ‘수용’2021.10.21
코로나19 신규 확진 1441명…수요일 기준 14주 만에 1500명대 아래로2021.10.21
식약처, 해외제조소 등록·코로나19 백신 국가출하승인 수수료 신설2021.10.21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