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유행 상황 대비 건강취약계층 방문건강관리 대책 수립해야”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10-14 18:11:08
  • -
  • +
  • 인쇄
지역사회통합돌봄 핵심축으로 ‘방문건강관리사업’ 활성화 제안
▲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 (사진=김성주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방문건강관리사업은 2007년부터 각 지역보건소에서 주민을 대상으로 직접 가정을 방문해 제공하는 건강관리서비스로서 지역주민의 자가 건강관리능력 향상, 예방 등을 통한 건강수준 향상에 목적을 둔 사업이다.

지난 2019년 2월 관계부처 합동 ‘포용국가 사회정책’ 추진계획 상 2022년까지 노인 4명 중 1명 271만 가구를 대상으로 서비스 제공하겠다는 목표하에 추진되고 있지만 정부의 내년도 목표치 달성이 다소 불확실해 보인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해당 사업이 통합돌봄과 연계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14일 김성주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1년 8월 기준으로 보건소 방문건강관리서비스 112만여 가구 및 2021년부터 행복e음을 통해 현황이 합산된 읍면동 건강서비스 94만여 가구를 합해 207만여 가구가 등록관리 되고 있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보건소 소속 인력들이 각종 방역에 파견, 투입돼 사업 추진에 애로가 큰 점은 이해하지만 노인, 저소득층 등 의료사각지대, 거동불편 등 의료기관 내원이 어려운 주민들은 오히려 코로나19 상황에서 방문건강관리의 도움이 더욱 절실한 상황”이라며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상황을 대비한 방문건강서비스 수행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지역사회통합돌봄 시범사업 대상자 2만1227명 중, 방문건강관리사업으로의 연계 대상자 수는 2276명이었다.

김 의원은 “방문건강관리사업은 2019년부터 선도사업을 통해 추진 중인 지역사회통합돌봄 기본계획상 4대 핵심요소 중 하나인 바, 보다 적극적인 대상자 발굴과 세밀한 건강상태 조사 등을 통해 방문건강관리서비스 연계를 활성화하는 방향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2020년 기준 전국 258개 보건소 및 보건의료원에서 총 2398명의 전문인력이 방문건강관리사업을 수행 중인데 의사는 전국에 12명으로 매우 부족하며 그 외 직종별 전문인력이 없는 지역도 상당수 있다는 점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방문건강서비스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해당 전문인력을 충분히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지자체의 사업계획 및 재정여건, 관심과 의지 등에 따라 인력 충원 상황이 달라질 수 있는 만큼 보건복지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각 지자체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인력충원 대책 등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111명…20일 만에 다시 2000명대↑2021.10.28
위드 코로나, 3단계 걸쳐 점진적 추진된다…29일 중대본서 확정 예정2021.10.28
식약처, 수입 배추김치 ‘해썹’ 적용업소 2개소 인증2021.10.28
치명률 50%…신장장애인에게 죽음 강요하는 투석 치료 환경 문제없나2021.10.28
적십자, 수혈자에게 B형간염 등 '부적격 혈액' 수혈 사실 미통보2021.10.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