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고객·직원 안전 위해 선제적 영업시간 단축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8 18:28:31
  • -
  • +
  • 인쇄
137개 점포 영업시간 오후 10시로 1시간 단축
▲ 이마트 로고 (사진=이마트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이마트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고객과 직원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원칙 하에 선제적이고 자발적인 영업시간 단축을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마트는 오는 2월 2일부터 28일까지 기존 오후 11시까지 영업 중인 이마트 117개점과 트레이더스 20개점 등 총 137개 점포의 영업시간을 오후 10시로 1시간 단축한다.

이마트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에게는 안전한 쇼핑환경을, 직원에게는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을 위해 점포방역에 더욱 더 만전을 기하는 등 '안전한 매장'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신세계그룹, 5년간 20조 투자…‘신세계 유니버스’ 구축 나선다
가맹본부가 예상매출액 제공 안하면 지자체가 과태료 부과…권한 확대
세븐일레븐, CJ제일제당과 콜라보 ‘제일맛집 시리즈’ 시즌2 출시
롯데백화점 전주점, 직원 확진된 채 근무…집단 감염 우려
G마켓·스타벅스 품은 이마트 몸집 육중해졌는데…1분기 ‘실적 쇼크’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