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해외입국자 격리 지속…격리기간 ‘10일→7일’ 단축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8 17:58:56
  • -
  • +
  • 인쇄
전 세계적인 우세종화에 따라 남아공 등 11개국 방역조치 해제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모든 해외 입국자의 격리조치가 지속된다. 다만 내달 4일부터 그 기간이 10일에서 7일로 단축되며,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11개국에 대한 방역조치가 해재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내에서 오미크론이 우세종화됨에 따른 대응체계 전환에 맞춰 제81차 해외유입상황평가관계부처 회의와 제7차 신종변이대응 범부처 TF 회의를 통해 ‘해외유입관리강화 방안’을 마련했다고 28일 밝혔다.

최근 해외유입 확진자 수는 12월 1주 206명 대비 1월 3주 2179명으로 10배 이상 급증했고, 확진율이 5.2%임을 감안할 때 해외유입 확진자가 증가할 가능성 역시 존재한다.

12월 1주 이후 격리면제서 발급도 감소했으나 최근 국제행사 참석 등의 사유로 격리면제서 발급이 증가세로 전환했으며, 해외 유행상황 악화로 전체 격리면제자 중 확진자도 증가하고 있다.

정부는 오미크론 대응체계 전환에 따라 해외입국자 차단 중심에서 해외입국자 차단과 관리를 병행하는 조치로 전환한다.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한 격리 조치를 계속 실시하고 2월 4일 0시 입국자부터 국내 확진자의 밀집접촉자 격리기간 변경에 연동해 해외 입국자 격리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한다.

또한 오미크론이 전 세계적으로 우세종화됨에 따라 특정 국가에 대한 방역조치 실시의 효과가 낮아져 나미비아, 남아공, 모잠비크, 레소토, 말라위, 보츠와나, 에스와티니, 짐바브웨, 나이지리아, 가나, 잠비아 등 11개국 방역조치를 해제한다.

이에따라 남아공 등 11개국 발 단기체류외국인 입국금지 해제, 내국인·장기체류외국인 자가격리 전환, PCR 검사 실시(4회→3회), 에티오피아 발 직항편 재개, 아프리카 발 입국자 1일차 시설검사 해제 등이 이뤄진다.


해외유입 관리강화를 위해 기존에 발표된 추가조치는 지속 시행하기로 했다.

또한 격리면제서 발급 사유를 엄격하게 한정하고 대상자도 최소화할 것이며, 지난 24일 이후 발급된 격리면제서 유효기간은 발급일 기준 14일 이내로 단축하기로 했다.

24일 이후 발급된 격리면제서 소지자는 입국 후 3일차, 5일차에 자가검사키트를 사용해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해야 하며, 귀국 후 3일간 재택근무를 할 것을 권고했다.

해외입국자는 국내 입국 시점에서 출국일 기준 48시간 이내 검사해 발급한 PCR 음성확인서를 소지해야 하며 입국 후에는 자차 또는 방역교통망을 의무적으로 이용해야 한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민식이법 시행 2년, 보호구역 어린이 교통사고 더 늘었다
신생아중환자실 1등급 우수 의료기관 63개소…3년 전보다 25개소↑
코로나19 병상 2만656개 지정해제…“일반 환자 치료”
3월 사망자 4만명 돌파 ‘역대 최대’…인구 자연감소 29개월째
심평원, 국제 표준 연구 가능한 ‘보건의료 데이터 모델’ 개방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