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코로나19 환자 중증 위험도 예측…솔루션 개발 착수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0 17:52:37
  • -
  • +
  • 인쇄
'디지털 뉴딜'로 개발된 코로나 예후예측 시제품, 세종생활치료센터에서 성능 시험 착수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정부가 인공지능 기반의 코로나19 예후 예측 솔루션 개발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에 효과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인공지능(AI) 기반의 코로나 예후예측 해결책(솔루션)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해결책(솔루션) 시제품은 코로나 확진 입원환자의 초기 의료 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분석, 중증 이상으로 진행될 확률을 제시하여 의료진의 진료를 지원하기 위해 삼성서울병원 등 주요 의료기관과 루닛, 아크릴 등 인공지능 전문기업이 협력하여 개발됐다.

그동안 주요 의료기관 등에서 진행된 내외부 성능평가에서 우수한 성능을 보인 가운데 세종생활치료센터에서 성능검증을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기존에는 의료진의 임상경험에 따라 환자의 경과를 예측하였으나, 예후예측 해결책 도입을 통해 인공지능·데이터에 기반하여 경과과정을 보다 빠르고 과학적으로 예측함으로써 중증 환자를 경증으로 판단할 위험 부담을 줄이고 환자가 적시에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게 지원하는 한편, 병상 등 의료자원 배분의 효율성을 제고하여 국민안전 및 의료부담 감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삼성서울병원, 일산병원 등에서 사용자 편의성, 전향적 외부 성능 평가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2022년에 식품의약품안전처 인허가를 목표로 솔루션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적극행정으로 과기정통부와 세종충남대학교병원은 세종생활치료센터에서 올해 11월까지 코로나 예후예측 해결책의 성능 검증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생활치료센터는 코로나 확진환자의 병상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무증상·경증 환자를 위한 격리 치료 시설로써 현재 세종충남병원이 세종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그간 300여명의 경증 환자들이 입소하여 격리 치료를 받았다.

이번 검증을 통해 해결책 고도화에 필요한 생활치료센터 경증 환자의 의료데이터 확보·학습을 통해 해당 해결책의 정확도와 현장 적용성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과기정통부는 코로나 위기 대응과 경제·사회 전분야의 혁신을 위해 인공지능·데이터 등의 디지털 뉴딜 사업을 추진 중”이라며 “이를 통해 개발된 코로나 예후예측 해결책 시제품을 생활치료센터 현장에서의 성능검증 등을 거쳐 더욱 고도화함으로써 ‘코로나 일상’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진덴탈, MIYO 풀 지르코니아 시스템 선봬2021.12.07
한국에자이-참사람들, 지역 주민 인지건강 증진 업무협약2021.12.07
이오플로우, 기업설명회 개최…유·무상증자 목적 알려2021.12.07
드림브이알-삼성서울병원, 환자 맞춤형 방사선 치료 ‘XR 체험 플랫폼’ 출시2021.12.07
프리시젼바이오 子 나노디텍, 코로나 항원진단키트 美FDA 긴급사용승인 획득2021.12.07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