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환자 심근경색 사망률, 혈당 높을때 2.6배 증가한다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1 17:49:46
  • -
  • +
  • 인쇄
당화혈색소 6.5~7%일 때 사망률 가장 낮아…적정관리 중요
▲ (왼쪽) 서울성모병원 추은호 순환기내과 교수, (오른쪽) 인천성모병원 심장혈관내과 최익준 교수 (사진=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당뇨병은 합병증이 무서운 질환으로 알려져 있지만 혈당이 조금 높거나 낮더라도 당장 큰 문제가 생기지 않기 때문에 합병증 예방에 소홀해지기 쉽다. 특히 당뇨병은 심혈관질환을 일으키는 중요한 위험인자이지만, 급성심근경색을 예방하기 위한 정확한 치료 목표치는 명확하지 않은 실정이었다.

최근 당뇨병을 앓고 있는 국내 급성심근경색 환자 1만여명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연구에서 당화혈색소 6.5% 초과~7% 이하 구간의 사망률이 가장 낮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어, 향후 급성심근경색 예방을 위한 혈당 조절 목표치의 근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추은호 서울성모병원 심뇌혈관병원 교수와 최익준 인천성모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 연구팀은 가톨릭중앙의료원 산하 8개 병원과 전남대병원에서 심혈관 중재시술을 시행한 급성심근경색 환자 1만719명을 중 당뇨병을 동반하고 당화혈색소를 3번 이상 측정한 1384명을 대상으로 3개월간 평균적인 혈당조절 상태를 반영하는 당화혈색소 수치와 사망률과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분석대상 환자를 당화혈색소 수치에 따라 6.5% 이하, 6.5% 초과~7% 이하, 7% 초과~7.5% 이하, 7.5% 초과~8% 이하, 8% 초과 등 5개 그룹으로 분류했다.

평균 6.2년간 추적관찰 한 결과, 평균 당화혈색소가 6.5% 초과~7% 이하 그룹의 예후가 가장 좋았고, 당화혈색소 6.5% 이하 그룹은 대조군(6.5% 초과~7% 이하 그룹)에 비해 사망률이 2.2배, 8% 초과 그룹은 사망률이 2.6배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런 경향은 65세 이상의 고령 환자에서 통계적으로 더 유의하게 나타났다.

추은호 교수는 "당화혈색소 치료 목표치 구간의 사망률이 낮은 경향성이 강하게 나타나 혈당 관리의 중요성을 확인했지만 혈당을 너무 낮추면 저혈당의 위험이 있어 65세 이상인 환자들은 혈당 관리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가 심근경색증을 동반한 당뇨병 환자들의 혈당 조절 목표치를 제시한 중요한 근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Cardiovascular Diabetology(IF 9.951)’에 12월 15일자로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심방세동 환자, 리듬조절 치료로 치매 위험도 14% ↓2022.01.25
소아크론병 2년 관해 환자, '면역억제제 투여 중단' 고려 가능2022.01.25
당뇨병과 비타민D, 연관성의 증거 계속된다2022.01.25
"많은 염증성 장질환 환자, 코로나 걱정에 약물복용·병원방문 중단·취소"2022.01.24
전신경화증에 의한 수지 궤양 환자 ‘보센탄’ 복용, 일부 효과 없으면 궤양 크기 오히려 증가2022.01.21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