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야마가타현 버섯류 잠정 수입 중단…원전사고 이후 46번째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0 17:31:01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본 야마가타현 버섯류를 이달 6일부터 잠정 수입 중단 조치했다고 10일 밝혔다.


일본 농산물의 잠정 수입중단 조치는 2011년 3월 원전사고 이후 46번째이며, 이번 조치로 농산물이 잠정 수입 중단된 일본 지역은 14개현에서 15개현으로 늘어났고 수입중단 품목은 종전의 27개 품목으로 동일하다.

 

수입중단 품목은 엽채류, 엽경채류, 결구엽채류, 순무, 죽순, 버섯류, 매실, 차(茶), 유자, 밤, 쌀, 키위, 고추냉이, 두릅, 산초, 오가피, 고비, 고사리, 청나래고사리, 미나리, 메밀, 콩, 팥, 땅두릅(독활), 시금치, 카키나, 파슬리 등 이다.

 

이번 조치는 일본 정부가 1월 6일 야마가타현 버섯류(야생)의 출하를 제한함에 따른 것으로 출하 제한일 이후 국내로 해당 농산물을 수입할 수 없도록 조치한 것이라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야마가타현산 버섯류는 2011년 3월 이후, 일본산 버섯류는 2015년 이후 우리나라에 수입된 실적이 없다.


식약처는 잠정 수입 중단된 식품 이외에 일본에서 수입되는 모든 식품에 대하여 매 수입시마다 방사능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그 결과를 수입식품 방사능 안전정보 누리집에 공개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ACCP인증원, '2022년 수출분야 식품안전 지원사업' 설명회 개최2022.01.19
‘중국산을 국내산으로 둔갑’ 농식품 원산지 표시 위반 3115개소 적발2022.01.19
GS25, 압구정 퓨전 맛집 호족반 콜라보 신상품 4종 출시2022.01.19
하이트진로, '2022 설 와인선물세트' 67종 출시2022.01.19
오설록, 명차 '마스터즈 세트' 출시2022.01.1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