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이 의원 “의사 증원보다 의대 신설이 먼저” 제안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7 17:06:46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보건복지부 및 질병관리청 국정감사 둘째 날,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의대 없는 지역의 의대 신설’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정부의 적극적인 행동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김원이 의원은 첫 질의를 통해 “지난해부터 코로나19 팬데믹이 오면서 공공의료확충, 지역의료불균형 개선 등에 대한 요구의 목소리가 커졌다”며 “지난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공공의료 확충을 위해 의사정원확대, 공공의대 설립, 의대 없는 지역의 의대 신설을 주 내용으로 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그러나 대한의사협회 등의 반발로 의정 협의체에서 코로나19 진정 이후 논의하기로 했다. 이마저도 2월 7차 협의 이후 의정협의체는 열리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의대 있는 지역은 의료인력 충원 및 의료서비스 질을 어느 정도 유지할 수 있지만, 의대가 없는 지역은 (의료서비스 질을) 계속 지속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의협의 반발로) 의대 증원이 당장 어려운 상황에서 의대 없는 지역부터 먼저 의논해 가야하는 것 아니냐”고 제안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김원이 의원의 제안에 대해 “공감한다. 그래서 의정협의, 교육부 및 지자체의 의견이 중요하다”고 답변했다.

김원이 의원은 “국정감사장에서 의대 신설을 먼저 진행하자는 제안에 장관이 공감을 나타냈다”면서 “대선 및 지방선거 과정을 최대한 활용해 목포 시민의 30년 염원인 목포 의대 설립이 반드시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올해부터 부부 모두 육아휴직 사용시 3개월간 임금 100% 지급2022.01.27
서울시, 내년부터 초‧중학생 ‘의무마스크’ 지급…등교 시 하루 1매2021.12.24
‘학교폭력 가해기록, 최대 10년간 생활기록부에 보존’ 추진2021.12.20
약대편입 성적 반영비율 변경한 단국대, 지원자 8명 불합격…교육부 감사 적발2021.12.17
‘학교폭력 예방교육, 학기별 2회로 확대’ 추진2021.12.13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