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공사장서 하청업체 근로자 추락사…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 조사 착수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4 13:34:13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경기도 화성의 한 공사 현장에서 근로자가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해 노동당국이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 조사에 나섰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11시 45분 경 경기도 화성의 한 병원 증축공사 현장에서 다대종합건설 하청업체 소속 근로자 A씨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A씨는 오전 작업을 마치고 점심식사를 위해 현장 내 설치된 가설 계단으로 올라가 철골 구조를 이동하던 중 4m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12일 오전 9시40분께 숨졌다.

다대종합건설은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이다. 이 법은 하청 근로자에 대한 안전보건 확보 의무를 원청에 부여하고 있다.

올해 1월 27일부터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은 상시 근로자 50명 이상(건설업은 공사금액 50억원 이상) 사업장에서 근로자 사망 등 중대산업재해가 발생하면 사고를 막기 위한 의무를 다하지 않은 사업주·경영책임자를 처벌할 수 있게 했다.

이에 노동부는 정확한 사고 원인과 중대재해처벌법·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운반·하역 사고사망자, 올해 들어 25명 발생…‘위험 경보’ 발령
'장애인 1명 고용해도 소규모 사업장 고용장려금 지급' 추진
의료연대, 산재보험법 개정 재논의 요구…“간병노동자에게도 산재 적용하라"
'폭발 사망 사고' 여천NCC,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1117건 적발
한국노총 "특고·플랫폼 노동자 ‘산재보험 전속성 요건 폐지’ 법안 환노위 소위 통과 환영"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