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공협 신임 회장에 신정환 후보 당선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9 16:57:38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이하 대공협) 신임 회장단이 선출됐다.

대공협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된 재선거에서 신정환-전시형 후보가 제36대 회장, 부회장으로 당선됐다고 발표했다.

이번 선거는 전체 유권자 1692명 중 383명(22.6%)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신정환-전시형 후보가 218표를 획득, 56.9%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신정환 회장 당선자는 전남대를 졸업하고 가톨릭중앙의료원에서 수련한 성형외과 전문의로 현재 완도 대성병원에서 1년차로 재직 중이다. 전시형 부회장 당선자는 한양대를 졸업하고 현재 질병관리청에서 2년차로 재직하고 있다.

신정환 회장 당선자는 “4년 만에 치러진 경선 속에서도 많은 회원들이 지지와 응원을 보내주셨다”며 “회원들의 지지에 힘입어 공약들은 충실히 이행하고 부족한 부분은 메워나가면서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와 공중보건의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올바르게 제시하겠다. 특히 2022년에도 지속되는 엄중한 코로나19 시국에 회원들의 권리와 복지를 살펴보고 불합리함과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대공협 36대 집행부는 2월 한 달간 업무 인수인계 과정을 거친 후 오는 3월 1일부터 임기가 시작된다. 공약 사항으로 이야기됐던 신임 이사의 공개 모집은 오는 3월 진행될 예정이며, 신규 공중보건의사 회원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상반기 말에 추가로 진행될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병협, 상임고문단과 임원진 구성 완료…본격 회무 시작
[부고] 송재찬 대한병원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인터넷신문위원회-한국잡지협회 업무협약 체결
의사‧간호조무사, 간호법 제정 저지 공동 궐기대회 개최
서울시醫 “무료진료 내세운 ‘환자유인’ 불법행위 척결해야”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