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 눈매 위한 트임 수술, 개개인 조건 따라 결과 달라져

고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5 16:45:56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고동현 기자] 눈 성형수술 가운데 쌍꺼풀 수술을 하지 않아도 눈매를 보다 시원하고 또렷하게 해주는 수술이 있다. 바로 눈매를 확 틔어주는 트임 성형이다. 답답한 눈 앞 꼬리를 시원하게 확 틔어주는 앞트임 수술뿐만 아니라 자연스럽게 가로로 긴 눈을 만들기 위한 뒤트임, 눈의 가장자리를 아래쪽으로 내려줘 부드러운 인상을 심어주는 밑트임 수술 역시 대중적인 눈 성형수술 중 하나다.

다만 작았던 눈매를 확 틔어주는 트임 수술은 무조건적으로 성공을 기대할 수 없는 수술 중 하나이기도 하다. 트임 수술을 선택할 경우 중요하게 고려해야 될 사항들이 있기 때문이다. 가장 고려해야 될 것은 완성도 있게 눈매를 확 틔어주는 트임이 이루어지는 지다.

먼저 쌍꺼풀 수술시 가장 많이 이뤄지는 앞트임의 경우, 몽고주름으로 인해 눈 앞머리에서 누호가 덮여서 보이지 않는 사람들이 고려할 수 있다. 몽고주름이 눈 앞머리를 덮고 있고 누호가 안 보이는 경우 답답한 느낌을 준다. 하지만 미간 사이가 좁은 사람, 또는 몽고주름은 있지만 누호가 보이는 경우에는 앞트임 수술을 주의해야 한다. 눈이 더 몰려 보이고 확 트일 경우 절개 흉터가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뒤트임과 밑트임은 눈의 뒷부분에 적용되는 수술인데, 눈꼬리가 많이 올라간 경우 눈매가 사나워 보이기 때문에 뒤트임을 통해 순해 보이는 인상이 가능하다. 하지만 아래 속눈썹이 종종 눈을 찌르는지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뒤트임과 밑트임을 했을 때 속눈썹이 눈을 찌르는 현상이 더 높아질 수 있고 각막에 자극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 유연식 원장 (사진=쥬얼리성형외과 제공)

쥬얼리성형외과 유연식 원장(성형외과 전문의)은 “쌍꺼풀 수술을 할 때 트임 수술을 병행하는 경우가 정말 많은데, 무조건 눈이 커지고 싶다는 이유만으로 트임 수술을 진행해서는 안 된다. 트임 수술의 성공 요소는 본인 눈의 모양, 크기, 길이 등에 따라 다르므로 자신의 눈 상태를 구체적으로 확인한 후 알맞은 수술 계획을 세우는 것이 가장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게 안검하수가 있거나 졸린 눈의 경우 트임 수술을 하면 눈이 또렷해질 거라고 생각하는데, 이럴 경우 트임보다는 눈매교정이 우선시 돼야 한다. 수술을 계획하기 전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본인에게 맞는 수술 계획을 세워야 더 안전한 방향으로 나아가면서 결과에 대해서도 만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고동현 기자(august@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눈밑 지방 재배치, 피부 조직 얇아 흉터 최소할 중요2021.11.30
눈 재수술, 이전 수술 실패의 원인 분석이 중요2021.11.29
탈모, 나중에 후회하지 않으려면 지금부터 관리 시작해야2021.11.29
가슴성형, 부작용 걱정 줄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2021.11.29
기미·주근깨·잡티 등 색소 치료…개인별 맞춤 치료가 효과적2021.11.29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