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강기 공사 시 장애인에 이동수단 등 편의 미제공한 아파트…인권위 “차별행위”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2 17:25:07
  • -
  • +
  • 인쇄
승강기 공사로 휠체어 이동권 배제…‘차별행위’
▲ 국가인권위는 아파트 승강기 공사 기간, 휠체어 이용 장애인의 이동권을 보장해야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아파트 승강기 개선 공사 시 대체 이동수단 등 편의를 제공하지 않아 휠체어 이용 지체장애인의 이동할 권리를 원천적으로 배제하는 것은 장애인에 대한 차별행위라는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이 나왔다.

2일 인권위는 아파트 승강기 공사 시 휠체어 이용 지체장애인의 대체 이동수단을 제공하지 않은 아파트 관리소장 및 입주자 대표에게 피해자의 피해 회복을 위한 적절한 배상 등의 조치를 취할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인권위에 따르면 장애인 인권 보호단체의 한 활동가인 진정인은 한 아파트에 입주한 수동휠체어 이용 지체장애인 A씨를 위한 진정을 제기했다.

진정인은 해당 아파트 관리소장 및 입주자 대표자들이 지난 1월 14일부터 2월 10일까지 승강기 교체 공사를 하면서 A씨에게 아무런 대체 이동수단 등 편의를 제공하지 않아 직장생활 및 사회생활에 막대한 피해를 줬다고 주장했다.

이에 아파트 측은 아파트 승강기 공사로 인해 A씨에게 출·퇴근 및 기타 생활에 어려움이 있는 것은 알고 있지만 이는 A씨 뿐 아니라 노약자 등 모든 주민이 불편을 감수하고 있는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아울러 ‘승강기안전관리법’에 따른 전체 아파트 입주자의 안전을 위한 것인 만큼 이 같은 불편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인권위 장애인차별시정위원회는 “아파트의 시설관리 및 운영 책임자이자 자치기구의 대표들에게는 아파트에 입주해 생활하고 있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동등하게 출입을 할 수 있도록 대체 이동수단 등 편의를 제공할 의무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어 “피해자에게 대체 이동수단을 제공하지 못할 경우 공사 기간 동안 다른 장소 등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인적·물적 제반 수단과 조치 등 정당한 편의를 제공할 의무가 있다”고 봤다.

또한 승강기 공사 시 대체 이동수단이 제공되지 않을 경우 휠체어를 이용하는 피해자는 외부 출입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는 점에서 비장애인이 경험하는 불편에 비해 그 피해의 정도가 다르다는 의견이다.

아울러 아파트측이 제기한 승강기 공사 시, 아파트 재원을 사용해 편의를 제공한 전례가 없다는 주장 역시 정당한 편의를 제공하지 못할 합리적인 사유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됐다.

이에 인권위 장애인차별시정위원회는 “아파트 승강기 개선 공사 시 합리적인 사유 없이 휠체어 이용 지체장애인에게 이동을 위한 인적·물적 제반 수단과 조치 등 정당한 편의를 제공하지 않아 원천적으로 장애인의 이동할 권리를 배제한 것은 장애인차별금지법 제18조 등 관련 규정을 위반해 헌법 제10조에서 연유하는 ‘이동권’과 제11조에서 보장하는 ‘평등권’을 침해한 것”이라며 “피해자의 권리회복을 위해 적절한 배상을 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한편 아파트 관리사무소와 입주자대표회의 측은 인권위 권고에 따라 피해자에게 일정한 손해배상금을 지급했다고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인권위 "시설 정원 개선·결정권 보장 통해 지적장애인 인권 개선해야"
코로나19 감염으로 구치소 수용자 사망…인권위, 제도 개선 권고
“韓, UN장애인권리협약 준수 및 장애인 권리 예산 보장하라”
채식주의 신념 가진 수용자 건강권 보장…인권위 "법령 개정 필요"
인권위, ‘요린이‧헬린이’ 등 아동 비하표현 사용 자제 권고
뉴스댓글 >
  • LKJ